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총각네 야채가게’ 이미지 추락…이영석 저서에 담긴 “진돗개 철학”

by헤럴드경제

‘맨주먹 성공신화’로 많은 자영업자의 귀감이 됐던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섰다. 과할 정도로 열성적인 마케팅 방식과 목표 중시 경영 방침 등으로 강조된 이 대표의 경영 철학에 많은 가맹점주가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26일 SBS ‘8시 뉴스’ 보도에 따르면 ‘총각네 야채가게’ 대표가 가맹점주들에게 욕설을 하고 따귀를 때리는 등 갑질이 있었다. 전직 점주는 “이 대표가 2주에 한 번 열리는 가맹점주 교육에서 ‘개XX야, 너는 부모 될 자격도 없는 XX야’ 등의 욕설을 하거나 따귀를 때리기도 했다”라고 매체를 통해 주장했다. 

‘총각네 야채가게’ 이미지 추락…이영

[사진=SBS 방송 캡처]

이 대표는 “따귀를 때리기 전에 미리 사전에 다 짜고 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점주들은 ‘똥개 교육’이라는 500만원짜리 유료 교육도 문제가 있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의 다소 괴팍해 보이는 경영 방식은 그의 저서에도 잘 나타나 있다.

 

이 대표의 ‘진돗개 철학’은 지난 2012년 쓴 그의 저서 ‘인생에 변명하지 마라’에도 서술돼 있다. 책에서 이 대표는 “(직원을 채용할 때) 질문 내용만 봐도 그 친구가 똥개로 사는 사람인지 진돗개로 사는 사람인지 알 수 있다”라고 적었다.

 

그는 ‘똥개 마인드’로 사는 사람은 월급과 휴일을 물어보지만, ‘진돗개 마인드’로 사는 사람은 “몇 년을 배워야 독립해서 일할 수 있느냐. 과일 고르는 법은 언제부터 배울 수 있느냐” 등의 질문을 한다는 것이다.

 

슬로건에도 이같은 내용이 잘 드러나 있다. ‘즐기면서 일하는 총각네’라고 돼 있지만 문구에는 열정페이를 강조하는 듯한 뉘앙스가 풍긴다. ‘월래 대청소하는 날’‘화끈하게 일하는 날’‘수퍼바이져 하는 날’‘목요일은 목 빠지게 일하는 날’‘금요일은 금방 일하고 또 일하는 날’‘토요일은 토하도록 일하는 날’‘일요일은 일어나지 못하게 일하는 날’이라고 돼 있다.

 

이 대표는 이 책 외에도 저서로는 ‘총각네 야채가게’, ‘피어라, 청춘’ 등이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