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청담동 주점 난동, 채 1년 안됐는데’…한화家 김동선, 음주 폭행 구설

by헤럴드경제

-김동선 한화家 3남, 음주 폭행으로 또다시 구설 

 

‘청담동 주점 난동, 채 1년 안됐는

김동선. [사진=연합뉴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이 지난 9월 음주 폭행 물의를 빚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올초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바에서 난동을 부린 바 있는 그는, 1년이 채 안 되 유사한 사건으로 여론의 비판에 직면했다.

 

재계에 따르면 김동선은 지난 9월 말 서울 종로구 소재 한 술집에서 열린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 명의 친목 모임에 동석했다. 김동선은 지인의 소개로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동선은 변호사들에게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등의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날 주주님이라 부르라”고 다그치기도 했다. 현장에 있던 일부 변호사들은 김동선에게 폭행을 당했다.

 

당시 김동선은 술에 취해 비틀거렸으며, 부축하던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다른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드는 등 폭언과 함께 폭행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김동선은 로펌을 찾아가 피해 변호사들에게 사과했지만, 일부 변호사들은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동선은 지난 1월 청담동에 있는 바에서 술에 취해 남자 종업원 2명의 뺨과 머리를 2∼3차례 때리고 순찰차에서 난동을 부려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당시 폭행하는 장면이 촬영된 휴대전화 영상 등이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