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끼' 이적, 성공···자이언티는 편의점行(ft.인지도 굴욕)

by헤럴드경제

'한끼' 이적, 성공···자이언티는

이경규의 예언대로 한팀만 '한 끼'에 성공했다.

 

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이적과 자이언티가 밥동무로 출연했다.

 

이경규는 밥동무로 등장한 자이언티를 알아보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이적과 한팀이 된 이경규는 자취를 하고 있는 대학생과의 한끼에 성공했고, 남학생은 홍대 근처에 살아 직접 본 연예인이 많다며 홍대를 예찬했다. 남학생은 “진짜 많이 봤어요. 식당에서 일할 때 조진웅, 신정근 씨 오신 거예요. 그때 여기선 뭐 해도 연예인을 보는구나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해도”라고 말했고 양세형, 유병재, 헤이즈 또한 봤다고 밝혔다. 이에 이적은 “저도 아직 유병재랑 헤이즈 못 봤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남학생은 치킨집 서빙, 옷가게, 노가다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경험해 봤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열심히 사는 청년을 위해 이적과 이경규는 직접 요리에 도전했고, 냉장고에 있던 재료로 김치참치찌개와 달걀국을 끓였다. 세 남자는 소박하지만 꽉 찬 음식들을 먹으며 이런 얘기 저런 얘기를 나눴다.

 

자이언티는 “왜 이렇게 어둡나 했더니 안경을 끼고 있었군요?”라며 허당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 집에 도착한 강호동은 안경 없이 생눈으로 도전해보는 것이 어떠냐 제안했고, 자이언티는 생눈으로 도전했지만 아쉽게도 가정집이 아닌 영상을 제작하는 회사였다. 둘은 발걸음을 돌렸고, 자이언티를 알아보는 집에서는 이미 저녁 식사를 마친 상태였다. 또, 어떤 가정집에서는 절대 부담을 안 가져도 된다는 강호동에 “부담이 된다”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연이은 실패에 “바로 들어가는 것보다 돌아다니면서 데미지를 먹고 들어가면 더 기쁘지”라고 자이언티를 위로했다. 이어 한 가정집에서 저녁식사에 성공하는 듯 했지만 자녀가 촬영을 거부해 실패했다. 두 남자는 눈앞에 다가왔던 성공에 허탈은 감정을 감추지 못했고 다시 한 번 힘을 냈지만 결국 실패했다.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