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보고 싶습니다"…'사람이좋다' 故김영애 아들이 전하는 고백

by헤럴드경제

"보고 싶습니다"…'사람이좋다' 故김

방송화면 캡처

고(故)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 씨가 어머니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진심을 용기 내 고백했다.

 

14일 오전 방송된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故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 씨가 출연해 어머니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진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 김영애는 지난해 4월, 6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생전 ‘민비’, ‘형제의 강’, ‘로열패밀리’, ‘변호인’ 등 100편이 넘는 드라마, 70편에 가까운 영화에 출연, 대중의 심금을 울렸다.

 

이날 이민우 씨는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한 번도 허투루 사신 분이 아니다. 그래서 더 오래오래 기억됐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후 김영애가 생전 살았던 집이 공개됐다. 이민우 씨는 어머니와 함께 찍었던 사진을 들여다보면서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직접 정리하신 것도 있고, 트로피랑 상 받은 것도 다 정리를 하셨다”라고 말했다.

 

제 손으로 마지막을 정리하고 떠난 김영애. 이민우 씨는 “저희랑 유럽여행 갔을 때 여태까지 본인이 사시면서 그런 여유로운 시간을 처음 보냈다고 했다. 이때는 아프실 거라고 상상도 못했다. 너무 빨리 가셨다. 마지막으로 한번 더 갈까했는데”라고 말을 줄이며 가슴 아파했다.

 

김영애는 2012년 드라마 ‘해를 품은 달’ 촬영 중반 암이 재발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상황. 고인은 생전 인터뷰를 통해 “배가 너무 너무 아팠다. 서울까지 올라오는 2시간 동안 소리를 안 내면 숨이 안 쉬어질 정도로 배가 아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아들 이민우 씨는 “처음에는 솔직히 기적도 바랐다. 암세포가 사라져서 다시 행복하게 살 수 있지 않을까란 희망이 있었다. 그런데 이후 희망을 저버리게 되면서는 그 시간을 충실하게 보내는 게 중요했다. 내가 챙겨야한다는 마음이 컸다. 남들 울때 같이 울면 안 된다”라고 말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방송 말미 이민우 씨는 어머니가 돌아가실 때 옆에서 많은 신경을 써줬던 지인들을 초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그가 초대한 이는 방송인 이성미, 배우 정경순, 나영희, 이혜숙. 이민우 씨는 15년 경력 셰프인 만큼 친구의 레스토랑을 빌려 직접 음식을 준비했다.

 

이민우 씨는 “오늘 한 음식이 어머니에게 해드렸던 음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메뉴 선택을 잘못한 것 같다. 자리가 하나 비는 것 같다”면서 끝내 눈물을 흘렸다.

 

이혜숙은 “언니가 계셨으면 정말 맛있게 드셨을 텐데”라면서 “언니는 정말 소녀 감성이었다. 그래서 이 시대 국민배우가 된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민우 씨는 부인과 어머니가 계신 곳을 찾았다. 그는 “항상 같은 모습 유지하시고 가셨다. 이번 방송을 하기로 한 건 배우로서 김영애가 아니라 어머니로서의 김영애나 다른 부분에서 얼마나 열심히 사셨는지 (알리기 위해)”라고 설명했다.

 

[헤럴드POP=이혜랑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