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억 때문에 파산?’…‘소방차’ 이상원 파산선고에 누리꾼들 곱지 않은 시선

by헤럴드경제

1980년대 인기 그룹 ‘소방차’ 출신 가수 이상원(53)이 파산 선고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온라인상에서는 많은 않은 빚 때문에 파산을 신청한 이상원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들이 쏟아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12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이상원은 지난해 11월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으며 지난달 20일 빚 9885만7397원을 탕감받았다.

 

이번에 면책을 받은 돈은 10여년 전 ‘소방차’ 멤버였던 김태형과 2인조로 활동할 때 김태형과 음반투자자 등으로부터 빌린 돈으로 알려져 있다.

‘1억 때문에 파산?’…‘소방차’ 이

[지난해 싱글 ‘파티’ 방송활동 당시 무대에서 열창하는 이상원의 모습. 사진제공=오센]

이상원은 지난해 4월 싱글앨범 ‘파티’를 발표하며 가수활동을 재개했으나 한 달도 되지 않아 교통사고로 인한 활동 중단으로 수입이 없어 채무 상환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이 빚에 대해 최근 활동한 ‘파티’ 때문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었던 것에 대해 이상원 소속사 측은 아니라는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이상원의 파산선고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서는 일부 누리꾼들이 “1억원에 파산신청을 하다니” “빚 갚는 건 개인의 책임 아닌가” 등의 글을 올리며 그의 무책임한 행동을 탓하고 있다.

 

앞서 그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정원관에게 ‘소방차’ 해체 후 국제사기와 부모상, 형님상 등으로 힘들었던 시절을 이야기하며 시련을 견뎌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상원은 지난 1987년 정규앨범 ‘소방차 1집’을 내며 데뷔한 3인조 남성그룹 중 한 명으로, ‘그녀에게 전해 주오’ ‘어젯밤 이야기’ 등을 히트시키며 최고 댄스그룹으로 큰 사랑을받았다. 또한 당시 노래뿐 아니라 패션, 춤으로도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현재는 지난 2005년 김태형과 재결성한 ‘소방차’로 활동 중이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