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갑질 논란’ 이명희 이사장,
28일 소환…‘포토라인 선다’

by헤럴드경제

경찰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소환방침 -현재 피해자 10명 이상 확보된 듯

 

자택에서 일하는 수행비서와 가정부, 한진그룹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상습적인 갑질을 해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포토라인에 선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께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이 이사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이사장의 소환은 기정사실화돼 왔다. 경찰은 5월 중순께 이 이사장의 폭언ㆍ폭행 피해자를 10여명 넘게 확보했고, 최대한 많은 피해자를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다. 피해자에는 한진그룹 관계자 상당수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갑질 논란’ 이명희 이사장, 28일

이명희(69ㆍ왼쪽)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앞서 이 이사장이 2014년 5월께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공사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하는 영상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경찰은 확인한 결과 이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이 이 이사장이 맞는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3년 여름에는 자택 리모델링 공사를 하던 작업자들에게 욕을 하면서 폭행한 혐의도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8일 이 이사장을 선제적으로 입건시키고 출국금지 조치했다.

 

대한항공 갑질 수사는 ‘물벼락 갑질’ 논란을 빚은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에서 시작했지만 오너일가 전반으로 확산돼 가는 모양새다. 조 전무와 이 이사장 외에도 언니 조현아(43) 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의 ‘땅콩회항’ 사건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언론보도와 온라인커뮤니티 제보를 통해서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갑질 폭로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여론도 부정적이다. 조 회장이 두 딸의 경영권 배재 의사를 밝혔지만, 온라인 게시판에는 부정적 의견이 지배적이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있어야 한다며 서울시내 중심부에서 매주말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zzz@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