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유천 전 약혼자’ 황하나 피소…악성댓글 사주

by헤럴드경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약혼자로 알려진 황하나가 사이버 명예훼손죄와 방조 및 교사죄로 고소당했다.

 

23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20대 여성 이모 씨는 지난 21일 황하나가 지인을 동원해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악성 댓글을 달도록 사주해왔다며 고소장과 함께 관련 자료 등을 제출했다고 서울 서초경찰서 측이 전했다.

‘박유천 전 약혼자’ 황하나 피소…악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고소장에 따르면 황씨는 최근 자신을 비방하는 계정 주인이 이모씨라고 잘못 추정, 지인을 동원해 이씨에게 인신공격 및 모욕적인 댓글을 올리도록 사주했다.

 

황씨의 이 같은 행동으로 인해 이씨는 현재 극단적인 생각을 할 만큼 정신적으로 큰 상처를 받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씨는 황씨가 이 같은 사태를 두고 지인들을 통해 ‘쇼’로 몰아가며 메시지 인증까지 하도록 만들었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씨는 SNS 상으로는 아무 일이 없다는 듯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것은 명백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경찰 측은 “피고소인 황하나 씨와 고소인을 불러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