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궁극의 모터사이클’ 골드윙, 17년만에 돌아왔다

by헤럴드경제

- 17년만에 풀체인지…3가지 타입으로 출시 

- 차체 경량화 및 질량 집중화로 컨트롤 성능 향상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프리미엄 투어러 모터사이클의 대명사 골드윙이 17년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혼다코리아는 2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얼티밋 퍼포먼스 투어러 ‘2018 올 뉴 골드윙’(The Ultimate Performance Tourer ‘2018 All New Goldwing)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궁극의 모터사이클’ 골드윙, 17년

2018 올 뉴 골드윙

골드윙은 지난 1975년 ‘궁극의 모터사이클’이란 별명의 GL1000을 처음 발매한 이래 43년간 플래그십 투어러 모델로 그 명성과 성능을 인정받아 왔다. 국내에서는 2004년 첫 출시된 이후 약 1900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최고급 프리미엄 투어러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2018 올 뉴 골드윙’은 엔진과 프레임뿐만 아니라 전 영역이 완전 변경된 모델로 고급스런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성을 자랑한다. 한층 강화된 첨단 장비 및 편의 사양을 탑재한 것도 특징이다.

 

모터사이클로서는 유일하게 수평대향 6기통 1833㏄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126마력, 최대토크17.3㎏ㆍm 의 파워풀한 성능을 발휘한다. 가벼우면서도 강성은 한층 높일 수 있는 알루미늄 소재를 프레임 전면에 적용하고, 엔진 크기를 줄여 이전 모델 대비 차체 중량을 40㎏ 감소시킴과 동시에 20% 향상된 연비를 실현했다.

 

변속기는 혼다의 독자적인 기술로 진화된 3세대 7단 DCT 및 업그레이드된 6단 MT를 채용했다.

 

3세대 7단 DCT는 연비와 정숙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출력과 토크, 서스펜션, 브레이크 제어를 통해 다양한 주행상황에서 최적의 밸런스를 제공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투어, 스포츠, 레인, 에코 등 주행상황에 따라 선택이 가능한 4가지 라이딩 모드도 제공한다.

 

리어 트렁크에는 2개의 풀 페이스 헬맷을 수납할 수 있도록 했다. 리어 트렁크와 새들백을 합하면 총 110ℓ의 공간을 확보해 장거리 투어링에도 충분하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골드윙은 출시 이후 꾸준히 혁신과 변화를 거듭해 왔지만 엔진부터 차체, 디자인까지 모든 것이 완전히 새로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프리미엄 투어링 모터사이클 특유의 고유성은 유지하면서도 한층 젊어지고 새로워진 골드윙을 통해 기존 고객은 물론, 대형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하는 젊은 고객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형 골드윙은 ‘투어 DCT(Tour Dual Clutch Transmission)’, ‘투어 MT(Tour Manual Transmission) ‘골드윙 MT(Goldwing Manual Transmission)’ 등 총 3가지 타입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4150만원, 3750만원, 3250만원이다.

 

 

rim@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