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정사 복원'논의 차
내달 2일 방북…천담스님은?

by헤럴드경제

통일부는 세계평화재단 이사장인 천담스님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3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방북을 신청한 천담스님의 방북을 어제(30일) 승인했다”며 “천담스님은 모레인 내달 2일부터 6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순수 민간교류 차원의 방북 신청 승인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정사 복원'논의 차 내달 2일 방

[사진=세계평화재단 이사장인 천담스님(왼쪽 첫 번째)와 세계평화예술인협회 회장 평전 김정순스님(오른쪽 첫번째). 세계평화예술인협회 홈피 캡처.]

이 당국자는 또 “천담스님은 중국 선양을 통해 방북해 조선불교도연맹 강수린 위원장 등 북측 불교계 관계자를 면담하고 금강산 유점사 복원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방북이 종교교류를 목적으로 한 것으로 다방면으로 교류를 활성화하는 측면에서 방북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부 당국자가 인솔하지 않은 민간인 방북은 그간 두 차례 있었다.

 

지난해 11월 류미영 북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사망 1주기 행사 참석을 위한 아들 최인국 씨의 방북과 최근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한 공동취재단 방북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