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자숙+軍입대 전 성형설"..준케이, 개인의 자유VS아쉬운 처사

by헤럴드경제

"자숙+軍입대 전 성형설"..준케이,

준케이/사진=서보형 기자

준케이가 성형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게 엇갈리고 있다.

 

8일 한 매체는 2PM의 준케이가 음주 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된 후 자숙 중 턱 안면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준케이가 지난 4월 턱 관련 안면 성형 수술을 받았다고.

 

이에 같은 날 준케이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수술 여부는 소속사에서도 알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준케이는 지난 2월 서울 강남구 신사역 부근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이후 자숙에 들어간 준케이는 지난 5월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한 뒤 비공개로 조용히 군에 입소했다.

 

입대한 지 채 한 달이 지나지 않은 지난 7일 준케이가 신병교육대에서 훈련을 받던 도중 오른쪽 턱 신경이 마비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JYP 측은 "어깨 통증을 느껴 국군병원에서 진료와 처방을 받은 적은 있으나 그 외에는 이상이 없다"는 사실을 전달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 준케이가 지난 4월 턱 성형수술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은 재점화됐다. 이 시기는 음주 운전 적발 후 자숙 기간이기도 했으며 또한 군 입대를 한 달 앞둔 시기였기 때문.

 

이에 네티즌들의 의견도 분분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성형수술은 엄연한 개인의 자유"라며 "자숙 중이라고 해서 성형수술을 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자숙 중인 것보다 군 입대 직전에 성형 수술을 했다는 것에 초점을 맞추며 "군 입대 직전 턱 관련 성형 수술을 한 것은 훈련에 지장이 갈 수 있는 행동이다"고 주장하고 있다. 질병 문제가 아닌 성형 수술이었기 때문에 굳이 군 입대를 코앞에 둔 시점에 이런 선택을 한 것은 아쉬운 처사라는 것.

 

다만 아직 준케이가 성형을 했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JYP 측도 알지 못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럼에도 네티즌들은 준케이의 성형 의혹에 대해 엇갈리는 주장을 하고 있다. 현재 군 생활 중인 준케이가 이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힐까. 귀추가 주목된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