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준석 “젊은이들은 9급 놓고도 무한 경쟁…정치인들도 시험 보게 할 것”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사진설명=바른미래당 이준석 전 노원병 지역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2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 공무원 감시하는 정치인이면 그에 따르는 노력해라.


- 여성ㆍ청년 위원회 뭐 하는지 생각도 안 나…폐지해야


- 비례대표 후보는 무조건 토론 토너먼트로 결정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이준석 전 노원병 지역위원장은 9일 “당내 기득권 눈치를 보며 개혁안 하나 못 내는 분들이 어떻게 당을 살리느냐”며 “정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인 만큼 정당개혁안을 놓고 경쟁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미래당 대표 후보로 출마했다. 그가 내놓은 정당개혁안은 ▷정치인 시험제 ▷비례대표 토너먼트제 ▷여성ㆍ청년 위원회 등 폐지로 세 가지다.


그는 “바른미래당의 모든 공직선거후보자는 공직후보자 적성평가를 받도록 하겠다”며 “요즘 젊은이들은 9급 공무원을 놓고도 무한한 경쟁을 한다. 그런 공무원들을 감시해야 하는 지방의회 의원이라면 그에 따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비례대표 토너먼트제와 관련해서는 “비례대표 후보는 성별과 연령에 관계없이 전원 토론 토너먼트로 선출한다”며 “정당을 막론하고 밀실에서 진행되었던 비례대표 공천은 항상 분란의 씨앗이 되었으며 비례대표 후보가 되기 위한 황당한 계파 간 줄 서기는 국민에게 항상 지탄을 받고 있다”고 했다.


각종 위원회도 폐지하겠다고 했다. 이 전 위원장은 “여성, 청년, 장애인은 더는 특수한 존재가 아니라 보편적 존재”라며 “중앙당 산하의 여성위원회, 청년위원회, 장애인위원회를 모두 해체하겠다. 당을 막론하고 정당의 여성, 청년, 장애인 위원회가 만들어낸 정책이 단 하나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세 가지의 공약 모두,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고 누군가는 또다시 젊은이의 치기로 치부할 수도 있다”면서도 “기득권과 관행을 깨는 것이 두려우냐. 극약처방이 아니면 도대체 어떻게 1년 8개월 뒤 다가오는 총선에서 새로운 인물들과 새로운 정치를 하려고 하느냐”고 했다.


th5@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