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사우디, 예멘 통학버스 폭격, 아동 수십명 사망…국제사회 비난 확산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사우디군의 통학버스 폭격으로 부상한 어린이들이 9일(현지시간) 예멘 북부의 한 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EPA 연합뉴스]

사우디군 예멘 통학버스 폭격…어린이 최소 50명 사망


국제사회 비난 봇물…美ㆍ유엔 “철저 조사” 촉구


사우디군 반박 “반군이 어린이 인간 방패 삼아”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군이 예멘 반군 후티의 근거지를 공습해, 폭격을 당한 통학버스에 타고 있던 어린이 최소 50명이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오전 예멘 북부 사다 주(州)의 자흐얀 지역에서 어린이들이 탄 통학버스가 사우디아라비아군에 폭격당해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77여 명이 다쳤다고 예멘 반군이 운영하는 알마시라 방송이 보도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 버스에 등교하던 초등학생이 주로 탔다고 전했고, 이 지역의 한 병원도 15세 미만 어린이 29명의 시체가 병원으로 왔다고 알렸다.


예멘에 파견된 국제적십자위원회는 트위터로 “자흐얀의 시장에서 어린이들이 탄 버스가 공격당했다”면서 “수십 명이 죽거나 다쳤고 이들이 후송된 병원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사상자 대부분이 10세 이하의 어린이라고 전했다.


국제사회의 비판은 커지고 있다. 유엔과 미국 정부는 예멘 통학버스 공격 사건을 규탄하고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사우디 군이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를 시행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독립적이고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고 유엔 대변인이 전했다.


사우디 연합군은 공습 사실은 인정하지만 “적법한 군사 행동”이었다고 반박했다. 사우디군은 버스에 후티 반군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이들이 어린이를 인간방패로 삼은 것이라는 입장이다.


예멘에서는 사우디 지원을 받는 수니파 정부와 이란의 지원을 받는 후티족 시아파 반군의 갈등으로 2014년 내전이 발발했으며 2015년 3월 사우디가 개입하면서 국제전으로 확대됐다. 미국은 동맹인 사우디에 무기와 정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ms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