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식당' 백종원 솔루션 적중, 180도 달라진 대전 청년구단

by헤럴드경제

'골목식당' 백종원 솔루션 적중, 1

[SBS='골목식당'캡쳐]

[헤럴드POP=조아라 기자]'골목식당'에서 확 달라진 대전 청년구단 식당이 리뉴얼 오픈했다.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먼저 버거집의 신 메뉴들을 시식하게 됐다.


백종원은 김치찌개 냄새가 나는 버거가 있다며 신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버거를 모두 먹어본 후 "난해하다"며 "한쪽에선 김치찌개 맛이 나고 한쪽에는 된장찌개 맛이 난다"고 얘기했다.


백종원은 사장님들을 부른 후 "우리 다시 해보자"며 훨씬 간단하고 단촐한 맛의 버거까지 더해 다시 만들어보라고 제안했다. 두 사장은 버거의 패티는 떡갈비로 동일하지만 백종원의 초간단 버거를 자신들의 버거와 함께 만들었다.


조보아와 김성주는 시장을 돌아다니며 직접 버거집 사장들의 버거와 백종원의 버거를 비교하게 됐다. 시장에서 만난 첫 사장님은 백종원의 기본 버거를 1위로 꼽았고 2위를 김치버거, 3위를 된장버거로 선정했다.


이어 조보아와 김성주는 한복집 사장님들에게로 향했다. 백종원 버거는 두 표를, 김치버거는 1표를 얻었고 된장버거는 0표를 얻었다. 김성주는 결과를 가지고 돌아왔다. 김성주는 "총 4분 중 3분이 백대표님 버거를 선택했다"고 얘기했다. 백종원은 "보리밥과 햄버거가 같은 가격이라면 상인들이 뭘 먹을 것 같나. 보리밥이다. 그럼 햄버거가 살아남으려면 가격이 저렴하고 간단하거나 해야 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백종원은 막걸릿집으로 향했다. 막걸릿집 사장은 새 막걸리를 내놓았고, 백종원은 새 막걸리를 한 모금 마시고 미소 지었다. "많이 좋아졌는데? 고집을 버린 거여? 아니면 이제 많이 아는 거여?"라고 웃으며 물었고, 막걸릿집 사장은 "이제 많이 알게 됐습니다"라며 웃었다.


백종원은 막걸릿집 사장과 안주를 함께 만들게 됐다. 그는 간 새우와 전분 등을 넣고 반죽을 만들었다. 청양고추도 송송 썰어넣고 다음으로는 부추전을 만들었다. 백종원은 막걸릿집 사장에 "생각이 예뻐서 이렇게 다 가르쳐주는거야"라고 얘기했고 두 사람은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백대표는 다른 사장님들의 의견을 들어보기 위해 두 가지의 전을 내놓았다. 버거집 장민욱 사장은 "형 진짜 좋겠다. 정말 맛있어졌어"라고 얘기했고, 막걸릿집 사장은 "와, 진짜 막걸리 당기는 맛이다"며 미소를 가득 띄웠다. 막걸릿집 박유덕 사장은 아까의 기억을 떠올리며 다시 안주 연습에 돌입했다.


이어 초밥집의 마지막 점검이 시작됐다. 백종원은 바뀐 알탕을 맛보고 "맛도 괜찮고 다 좋은데 뭐가 하나 아쉽다. 여기까지 찾아오게 하기엔 맛이 뭔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리스(간장소스) 아시냐"고 물었고, 찍어먹는 간장소스를 조제하기 시작했다. 백대표는 "모든 재료는 계량해서 조리할 것"을 강조했고 백종원만의 간장소스를 만들었다.


백종원은 "기본 재료는 유지하고 찍어 먹을 어묵만 추가하는 게 어떠냐"고 물었다. "어묵은 좀 이상할 것 같다"고 망설이던 초밥집 사장은 백대표 말대로 곧 어묵을 추가하기로 했다. 청년구단 사장들은 곧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김성주와 조보아도 홍보에 나섰다.


드디어 리뉴얼 오픈을 하게 됐고, 백종원과 김성주는 손님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버거집은 가장 많은 주문수를 보였다. 모든 식당이 주문이 들어간 가운데 사장들은 일사불란 움직였으나 조금씩 홀이 꼬여가기 시작했다. 원래 서빙은 보아와 명훈의 담당이었는데 제작진들까지 부산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알고보니 포스기가 전부 고장난 상황에다 포스기에 입력된 테이블 번호가 달라 꼬인 상황이었다. 사장들도 테이블 번호를 전부 헷갈려했고 조보아와 명훈 또한 "큰일났다"며 아비규환 상태를 맞았다. 그 사이 줄은 더 길게 늘어섰다. 늘어나는 대기시간에 사람들은 지쳐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대로 손 놓고 있을 수 없는 상황에 조보아는 메모로 임기응변을 시작했다.


그러나 사소한 실수가 발생했고 조보아는 먼저 시킨 손님보다 뒤에 시킨 손님에 먼저 알탕을 서빙했다. 홀에선 오류가 자꾸 발생했고 대기시간은 더 길어졌다. 백대표는 곧 김성주 투입을 결정했고 김성주는 포스 역할을 자처했다.


김성주는 "모든 주문이나 확인은 나를 거쳐서 말해달라"고 인간 포스 역할을 맡게 됐고, 꼬이는 동선을 해결했다. 김성주 투입 이후 한 고비를 넘겼고 백대표는 옳았던 판단에 흐뭇해했다. 골목식당 '덕후'인 최윤상 아나운서도 출연해 꽃게 로제스파게티와 알탕을 시식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