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듣지마 XX→제 실수, 죄송"…쌈디, 욕설 논란 결국 사과

by헤럴드경제

"듣지마 XX→제 실수, 죄송"…쌈디

쌈디/사진=헤럴드POP DB

래퍼 사이먼 도미닉(쌈디)가 개인 방송 중 욕설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해당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9일 쌈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 같은 소속사 AOMG의 DJ웨건과 함께 방송하며 DJ웨건의 노래를 홍보했다.


문제는 해당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발생했다. 일부 네티즌이 라이브 방송 댓글 창을 통해 수차례 욕설을 하는 등 악플을 달았고, 이를 본 쌈디는 욕설을 내뱉으며 분노했다.


쌈디는 "듣기 싫으면 처듣지마"라면서 "사람들이 인맥힙합이라고 지랄하는데 얘(DJ웨건)가 인맥이 없을 것 같냐. 인맥힙합이라고 떠들면 안되지. 말도 안되는 소리 지껄이지마. 짜증난다"고 발끈했다.


이어 "그냥 들어라. 듣기 싫으면 듣지 말든가. 아니 방구석에서 음악 처듣고 있으면서 음악하는 사람들이 XX(사람을 얕잡아 보는 속된 말)로 보이나 보다. 너네는 음악이 뭐 쉬운 줄 아냐"며 계속해서 욕설을 내뱉었다. DJ웨건이 쌈디를 진정시키려 하는 모습이 잡히기도 했다.


이후 해당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졌고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최근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보여준 친숙한 이미지와 정반대의 모습을 선보였기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결국 쌈디는 9일 늦은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밤 인스타 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씀들 감사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쌈디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전한 가운데 욕설 논란이 가라 앉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쌈디는 최근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헤럴드POP=고승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