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이웨이’ 홍민, 이혼 이유…“내 삶이 없었다”

by헤럴드경제

‘마이웨이’ 홍민, 이혼 이유…“내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방송 캡처]

가수 홍민이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3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고별’, ‘석별’로 1970년대를 풍미했던 가수 홍민이 자신의 73년의 인생사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혼자 살고 있냐”는 질문에 “이혼했다. 이혼을 오래전부터 생각했다.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결혼 생활이 더는 의미가 없었다. ‘이건 끝내야 한다’ 그렇게 생각해서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홍민은 “이혼하는 경우가 제가 아는 바로, 들은 바로는 ‘어느 한쪽에 결격 사유가 있거나 법적으로 유책 사유가 있어야 한다’라고 하더라. 그런데 저는 아무것도 없이 살았다. 가정이라는 틀 안에서 지킬 건 다 지키고 살았다. 상대방도 마찬가지다. 결격사유 없다. 다만 생각이 다르고 가치관이 달랐다”고 말했다.


그는 “한 사람이 일방적으로 상대방 쪽에 매몰돼 산다는 건 불행한 거 아니냐. 어떻게 살았냐면 제가 따로 제 경제생활을 할 수도 없었고 개인 카드도 없고 오로지 제가 필요한 돈은 타서 써야 하니까. 제 의지로 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서 일하면 통장은 제 이름으로 되어 있지만 관리하는 사람에게 돈이 가니까. 그거 손도 못 댔다. 휴대전화도 제 명의로 가져본 게 이제 4년밖에 안 됐다. 그런데 그게 당연하게 생각되는 거다. 너무 오래되니까. 뭘 사려고 해도 허락받아야 하고. 그게 하기 싫으니까 안 하고 그러니까 참는 거다. 내 힘으로는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힘조차 없어졌다고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홍민은 “경제생활에서 나를 다 빼버리더라. 모든 걸 다 버린 게 뭐냐면 주민등록증 있잖나. 그걸 아주 오래전에 줬고, 인감도장도 자기 필요하다고 해서 옛날에 줬다. 나중에 포기할 게 없더라. 그렇게 되니까 저는 이제 저의 힘으로는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힘조차 없어진 거라고 생각이 든 거다”라고 털어놨다.


홍민은 “그래서 집을 그냥 나왔다. 나와서 어떻게 해야 하나 했다. 돈도 하나도 없고 이거 어떻게 하지 했는데, 운 좋게도 한 친구가 소송 비용을 부쳐주겠다고 하더라”면서 “증인으로는 큰아들을 신청했다. 큰아들이 우리의 결혼 생활을 더 오래 봤잖나. 큰아이가 딱 중립을 지켜주더라. 이때 ‘너 참 괜찮다, 잘 컸다’ 싶었다. 어디에 치우치지 않고. 그래서 참 기뻤다”고 말했다.


홍민은 “한 번은 오랜만에 혼자 공연을 가게 됐는데, 절로 콧노래가 나오더라. 세상에 이렇게 행복한 일이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정신과를 내 발로 찾아간 적도 있다. 그네에 벨트를 걸어봤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그마저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극단적인 생각할 정도로 불행했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