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트럼프에게 자장가처럼 들린 트럼프 연설’

by헤럴드경제

‘트럼프에게 자장가처럼 들린 트럼프

[로이터=연합뉴스]

성(姓)이 미국대통령 트럼프와 같다는 이유로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는다는 소년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연설에 초대됐지만 정작 대통령이 연설하는 동안 고개를 뒤로 젖힌 채 잠이 든 사진이 SNS상에서 화제다.


6일(현지시간) SNS에는 전날 열린 연방의회에서 국경장벽 건설 관련 연설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영상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트럼프에게 자장가처럼 들린 트럼프

[게티이미지]

영상의 주인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소년 트럼프’다.


미국 델라웨어 출신인 11살 조슈아 트럼프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무 관련이 없다 하지만 성이 트럼프라는 이유로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에게 자장가처럼 들린 트럼프

[게티이미지]

이 사연을 접한 백악관측은 조슈아 트럼프를 국정연설에 초대했고 조슈아는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소아암 투병 어린이 그레이스 엘린(10) 옆에 앉아 국정 연설을 들었다.


처음엔 신이 난 듯 엘린과 장난을 치던 조슈아는 어느 순간 고개를 떨어뜨리고 졸기 시작해 시간이 지나자 아예 등받이 의자에 기대 ‘꿀잠’을 잤다.

‘트럼프에게 자장가처럼 들린 트럼프

[게티이미지]

주변 사람들이 기립박수를 치는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그의 단잠은 이어졌다.


백악관은 조슈아가 국정 연설에 초대돼 ‘매우 기뻐했다’고 밝혔지만 정작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연설을 면전에 두고 졸면서 SNS상 유명인이 됐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