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회에 등장한 지만원…범진보ㆍ시민단체 “한국당, 황당하고 경악”

by헤럴드경제

국회에 등장한 지만원…범진보ㆍ시민단체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참석하고 있다. 지 씨는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했다. [연합]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와 5ㆍ18 관련 단체 등은 지만원 씨가 발표자로 나선 ‘5ㆍ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일제히 비판했다. 지 씨는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등의 초청으로 공청회 자리에서 강연했다.


정춘식 5ㆍ18 민주유공자 유족회장은 8일 통화에서 “이는 5월 민주항쟁에서 희생된 원혼뿐만 아니라 광주 전체를 모독하는 행위”라며 “국회가 어떻게 된 곳이기에 이런 공청회가 열리는 것을 가만히 두느냐”고 했다.


이어 “이미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조사하겠다고 나선 사안을 왜 또 이러는 것이냐”며 “이해를 하려고 해도 도저히 할 수가 없다”고 했다. 5ㆍ18 민주유공자 유족회, 5ㆍ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5ㆍ18 구속부상자회, 5ㆍ18 기념재단 등 5ㆍ18 관련 5개 시민단체는 전날에도 성명을 내고 공청회를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도 지 씨가 초대된 공청회를 일제히 비판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만원이 주장하는 허무맹랑하고 사기에 가까운 ‘북한 특수부대 광주 잠입설’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5ㆍ18 진상규명의 주제로 내세운다는 자체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지금도 고통받는 5ㆍ18 피해자와 광주의 원혼들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은 5ㆍ18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는 해괴한 주장을 한 지만원에게 국회 토론회라는 멍석을 깔아준 국회의원들을 그대로 방치했다”며 “공당의 간판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에서 국민과 광주를 우롱하는 자리를 만든 자유한국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왜곡과 날조로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세력을 국민들이 두고만 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 씨는 전날 공청회에서 ‘5ㆍ18 북한군 개입설’을 계속해 주장했다. 그는 자리에서 “5ㆍ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었다”며 “시위대를 조직한 사람도, 지휘한 사람도 한국에는 없다”고 했다.


공청회에는 주최자인 김진태, 이종명 의원 외에도 한국당 김순례ㆍ김성찬ㆍ백승주ㆍ이완영 의원 등이 함께했다. 이종명 의원은 “폭동이라고 했던 5ㆍ18이 정치적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됐다”고 했고,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ㆍ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th5@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