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승리·박한별 남편, 성접대 의혹→"조작된 문자" 반박→경찰 내사 착수

by헤럴드경제

승리·박한별 남편, 성접대 의혹→"조

승리, 박한별/사진=민선유 기자, 서보형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승리와 박한별 남편의 성접대 의혹에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26일 한 매체는 승리가 유리홀딩스 취임 전 대표 유씨, 직원과 함께 나눈 카카오톡 채팅방을 공개했다. 해당 메신저의 내용에는 대만에서 오는 투자자들을 강남 유명 클럽으로 초대하며 여성들을 성 접대하려 한 정황이 포착돼있다. 승리가 이들과 대화를 하며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는 글을 남긴 것.


이 보도가 일파만파 커지자 승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YG는 유지해 왔던 기조대로 가짜 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해당 보도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하지만 승리 측의 입장 표명에도 해당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미 버닝썬 논란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 버닝썬의 이사직에서 내려온 승리는 클럽의 실질적인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표명했지만 이에 수긍하는 대중들은 많지 않다.


또한 승리의 카톡 대화방에 함께 참여했던 유씨는 박한별의 남편으로도 알려져있다. 박한별의 남편 유씨는 승리와 사업 파트너 관계이자 현 유리홀딩스 단독 대표. 유리홀딩스 측은 같은 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슈가 되고 있는 카톡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하고 있고 이는 확인 절차 없이 보도된 허위사실이다"고 YG와 동일한 입장을 발표했다.


그런 가운데 경찰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해 승리 내사 착수에 돌입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버닝썬 사건에 이어 성접대 의혹까지. 승리와 유리홀딩스 측은 해당 논란들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호의적이지 않다. 경찰이 내사 끝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YG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승리 기사 관련 입장 전달드립니다.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더불어, YG는 유지해 왔던 기조대로 가짜 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유리홀딩스 입장 전문


최근 버닝썬 사건으로 시작해 유리홀딩스에 관한 기사들이 오르내렸습니다.


우선, 버닝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들 중 하나로써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합니다.


하지만 추측에 근거한 내용을 바탕으로 쓰인 의혹기사로 더 이상은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유리홀딩스는 의혹에 관한 사실에 대해 입장을 밝힙니다.


이슈가 되고 있는 카톡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하고 있고 이는 확인 절차 없이 보도된 허위사실입니다.


외국인 주주가 회사에는 없을뿐더러 카카오톡 원본 캡처가 아닌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이미지로 만들어낸 카톡 조작 기사를 보고, 더 이상 이 상황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 유리홀딩스는 의혹에 관한 사실에 대해 입장을 전합니다.


내용을 허위로 만들어 조작 제보하는 인물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끝까지 법적으로 밝혀낼 것을 밝히는 바입니다.


사내이사 이홍규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