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베 “내가 국가다” 발언…日 네티즌 “21세기 루이 14세” 비웃음

by헤럴드경제

아베 “내가 국가다” 발언…日 네티즌

[AP]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대 의혹으로 떠오른 ‘노동통계 부정 사건’을 추궁하는 의원에게 “내가 국가다”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네티즌들은 “짐이 곧 국가다”라고 말했던 프랑스 루이 14세를 언급하며 “아베는 21세기의 루이 14세”라고 비웃고 있다.


일본 온라인 매체 리테라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노동통계 부정 사건’ 관련 현안 질의에 응했다.


이날 야당인 입헌민주당 소속 나카스마 아키라 의원이 “통계 문제를 가볍게 보지 않는 것이 좋다. 이 문제를 다루기에 따라 국가 위기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아베 총리는 “국가 위기 여부를 물었는데, 내가 국가다”고 답했고 장내가 술렁였다. 이는 ‘내가 위기가 아닌데 무슨 국가 위기란 소리냐’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


노동통계 부정은 2004년부터 일본 정부가 대기업 근로자 임금을 축소해 임금상승률을 잘못 계산했으며 이에 따라 고용보험금 등이 적게 지급된 통계 조작 스캔들이다. 아베 내각 신뢰도에 금이 갔지만 고위직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으며, 오히려 집권 자민당은 아베 총리의 4연임을 추진하고 있다.


이같은 발언이 담긴 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아베 총리에게 비난이 쇄도했다. 현지 SNS엔 “법치국가라는 사실을 완전히 무시하고 법 위에서 말하고 있다”, “아베가 총리인 것이 국가의 위기다”, “이런 위험한 생각으로 국가를 어디로 끌고 가려는지 걱정된다”, “아베는 21세기의 루이 14세인가”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초 아베 총리는 통계 조작 문제를 다룬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도 “(통계 조작을 특별 감찰한)위원회의 보고서를 읽지 않았다”면서 “총리는 삼라만상 모든 것을 담당한다. 매일 모든 보고서를 정독할 형편이 안 된다”고 말해 도마에 올랐다. 이때도 ‘아베가 신이냐’ ‘아베는 삼라만상담당장관’과 같은 비판이 나왔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