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약 강제 투약 당했다"‥황하나, 언급 연예인 수사 착수→화살은 어디로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사진=황하나 인스타

남양유업의 외손녀이자 JYJ 멤버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한 연예인의 협박으로 마약에 다시 손을 대게 됐다고 털어놨다. 경찰이 황하나가 언급한 연예인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화살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황하나가 마약을 끊었지만 연예인 지인 A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뉴스8'에 따르면 황하나는 "A씨가 잠든 내게 강제로 마약을 투약하기도 했다. A가 마약을 구해오거나 구해오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반면 처벌 수위가 높은 마약 공급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고.


현재 황하나가 받고 있는 혐의는 지난 2015년 필로폰 투약 및 공급 의혹과 지난해 마약 투약 의혹. 앞서 지난 2015년, 필로폰 투약으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대학생 조 모씨의 판결문에 황하나의 이름이 여덟 차례나 등장했지만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져 봐주기 의혹이 불거졌다. 또한 지난해 4월에도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제팜 성분이 포함된 두 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게다가 황하나가 '아빠와 삼촌이 경찰청장과 베프'라고 밝힌 녹음본까지 공개되며 '봐주기 의혹'이 국가적으로 화제에 오르자 경찰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입원 중이던 황하나를 긴급 체포해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현재 황하나가 언급한 연예인 A씨에 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이번 조사를 계기로 마약 의혹이 연예계로까지 번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황하나가 언급한 A씨는 누구인지 대중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