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약 의혹' 로버트 할리 체포…자택서 온라인 구입ㆍ투약→빠른 혐의 인정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 씨가 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친 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입감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사실상 혐의를 인정하며 사죄했다.


로버트 할리는 9일 오전 1시 30분쯤 유치장 입감을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수원남부경찰서로 압송됐다. 그는 최근 서울 자택에서 온라인으로 구입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수사 과정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은색 모자에 흰색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로버트 할리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는지, 마약을 어디서 구입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 라고 답했다.


로버트 할리는 어제 오후 4시 10분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체포됐다.


경찰은 로버트 할리에 대한 보강 조사 후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경찰은 최근 마약 특별 단속을 벌이는 과정에서 로버트 할리의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해 긴급 체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로버트 할리는 1986년 국제 변호사로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하면서 방송에 진출했다. 구수하고 정겨운 부산 사투리로 친근함을 자아내 다양한 예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1997년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에 귀화했다.


이에 힘입어 ‘뚝배기 아저씨’로 통하며 광고계를 주름잡기도 했다. 또한 한국인 아내 명현숙, 아들 하재익 등과 함께 다양한 관찰 예능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특히 현재 광주외국인학교를 설립, 이사장을 맡고 있는 교육자 신분인 로버트 할리의 이번 마약 투약 소식은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