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긍정적이라 반해" 박상민, 오늘(11일) 11세 연하와 결혼에 응원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박상민/사진=민선유기자

배우 박상민이 오늘(11일)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11일 박상민은 서울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신부는 비연예인으로 박상민과는 무려 11살 차이가 나는 연하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1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박상민과 예비신부는 지인들과 함께 모인 자리에서 만나 어울리며 자연스럽게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상민은 예비신부와 연애를 시작했고, 밝고 긍정적인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


앞서 박상민은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 출연, 예비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었다. 박상민은 김수미에게 결혼 축하를 받으면서 아내를 위해 해줄 수 있는 요리를 열심히 배워갔다. 유일하게 할줄 아는 요리가 라면이었던 그는 각종 요리 비법을 전수하며 아내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할 준비를 하기도.


이에 사랑꾼 박상민의 결혼 소식에 대중들은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박상민은 현재 OCN '빙의'에 출연해 조직폭력배 보스 장춘섭 역으로 활약하고 있던 바. 드라마 출연과 함께 결혼 소식에 겹경사가 아닐 수 없다.


지난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 주연으로 큰 사랑을 받고 '빙의'까지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박상민. 앞으로 예비신부와 함께 행복한 결혼 생활이 되길 바라며,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헤럴드POP=김나율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