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메이비 母에 5천만원 떼였다”…연예계 또 ‘빚투 논란’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OSEN]

‘연예인 빚투(빚 Too·나도 떼였다)’가 또 제기됐다.


17일 뉴스1은 방송인 메이비의 모친에게 돈을 빌려줬다 이를 받지 못한 피해자가 “애초부터 갚고자 하는 생각이 없었다”며 사기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앞서 피해자 A씨는 2015년 2월 메이비의 모친 B씨(69)에게 5000만원을 빌려줬지만 이후 채무 변제 능력이 없음을 확인하고 그의 딸인 메이비에게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으나 지난해 9월 이유없음으로 기각 판결을 받았다.


재판부는 “제출 증거만으로 돈을 차용한 사람이 메이비라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대여금 반환소송에 대한 기각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A씨는 “B씨에게 메이비의 결혼자금 명목으로 돈을 빌려줬다”며 “재판 과정중에 공개된 메이비 실명으로 된 통장거래 내역에도 5000만원이 입금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메이비는 지난해 12월 ‘연예인 빚투’ 논란이 확산되자 A씨에게 연락을 취해 “사실 전까지 엄마가 나한테 언질을 안한 부분이다. 전혀 몰랐다”며 “(돈을 빌려준)아줌마한테 되게 죄송하고 나부터도 화가 난다”고 알려왔다. 그러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건 엄마한테 최대한 이야기해서 돈을 직접 마련하라는 것”이라며 A씨에게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A씨는 “B씨로부터 1000만원을 돌려받고 나머지 4000만원을 두고 2~3개월만 기다려달라고 한 것이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며 “사기혐의로 B씨를 형사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