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 "남들과 다른 가족, 원망한 적 있다"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월간지 '우먼센스'는 최근 발간된 5월호에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배우 김승현 가족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에서 김승현과 딸 김수빈, 동생 김승환은 블랙컬러 레더 재킷을 입고 시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세 사람은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살림남2' 출연으로 생긴 변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승현은 “예능에 출연하면서 가족들의 속마음을 알게 됐다”며 “가족은 어떤 일이 생겨도 나의 편이 돼주는 하나뿐인 내 편”이라고 말했다.


동생 김승환 역시 “서로의 생각을 이해하게 됐다”며 “이제 어려운 일이 생겨도 가족이 힘을 모으면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딸 김수빈은 “어렸을 땐 ‘우리 가족은 왜 이럴까?’라는 생각을 하고 원망도 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중학교 3학년 때쯤부터 가족의 모습이 다양하다는 것을 받아들였다”며 “가족이라도 나와 다를 수 있다고 인정하는 게 화목해지는 비결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편 '우먼센스' 5월호에는 ‘끝나지 않은 버닝썬 게이트… ‘몸통’ 승리는 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하여’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의 마약 게이트’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 인터뷰’ 등 다양한 이슈 기사를 만날 수 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