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애들생각' 이파니, 이혼이 미안한 母→최환희 "일찍 알아 방황 No"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tvN '애들생각' 방송 캡처

최환희가 이혼과 재혼 사실을 아들에게 털어놓지 못한 이파니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애들생각'에서는 이파니가 출연해 이혼과 재혼 중 겪었을 아들의 상처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파니는 이른 나이에 결혼해 첫째 아들 형빈이를 낳았지만 2년 만에 이혼하며 싱글맘이 됐다. 이후 형빈은 약 4년 동안 친척집에서 자라다 이파니가 서성민과 재혼한 뒤 엄마 품에서 다시 자라게 됐다.


서성민은 "형빈이를 처음 봤을 때가 26살 때였는데 너무 어린 나이에 5살 아들이 생겼다. 어떻게 아이를 키워야 하는 지 잘 몰랐다"고 아들 형빈이를 처음 봤을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이파니는 "아이가 눈치를 계속 보고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싶어하는 면이 있다"며 "아이가 좀 더 밝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형빈이가 '미안해', '잘못했어', '사랑해' 같은 표현을 잘 하지 않는다는 점을 언급하며 의기소침한 아이의 성격에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이파니의 아내 서성민은 "형빈이는 자기 속마음을 노트에 쓰곤 하는데 충격적이었던 게 '아빠, 저는 관심병이 있는 것 같아요'라는 글이었다"고 형빈의 노트를 본 당시를 회상했고 패널들은 "'관심병'은 사랑받고 싶다는 뜻인 것 같다"고 형빈의 마음을 이해했다.


이파니는 아직 형빈에게 엄마의 이혼과 재혼 사실을 털어놓지 못했다고. 그녀는 "형빈이에게 아직까지 죄인 같은 마음이다"며 "재혼이라고 얘기를 해야 하는데 아직 못 했다. 아직 준비가 안 돼 아들과 이혼에 대해 제대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 이야기를 듣던 최환희는 "저도 약간 비슷한 상황이었는데 초등학교 5~6학년 쯤 할머니가 얘기를 해주셨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드는 생각은 '그 이야기를 못들었다면 그 때 나는 얼마나 더 방황했을까'라는 생각이다. 미래에 대한 생각을 일찍부터 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일찍 말씀하시는 게 좋을 거다"고 조언을 건넸다.


이파니의 아들을 향한 고백과 눈물은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다. 아들에게 자신의 이혼과 재혼을 알려야 하지만 입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 게 사실. 이파니는 그런 현실 속 아들에게 죄책감을 가지고 있었다.


이 모습에 자신의 이야기를 전한 최환희의 발언 역시 시선을 끌었다. 부모의 이야기를 할머니에게 전해들었음을 밝히며 자신이 방황하지 않고 잘 클 수 있었던 힘에 대해 속내를 털어놓아 이파니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기 때문.


방송을 본 많은 사람들은 이파니와 최환희에게 응원을 가득 보내고 있다. 특히 19살인 최환희가 이파니에게 경험에서 우러나온 이야기를 하는 모습은 사람들의 눈시울을 붉히기도. 두 사람이 힘들었던 과거 대신 행복한 나날만이 가득하기를 바라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