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나경원, 찾아온 이인영에 “밥 잘 사주는 누나 되겠다”

by헤럴드경제

-이인영 “잘 먹고 말씀도 잘하겠다” 화답

-민주ㆍ한국당 원내대표 첫 만남은 화기애애

-농담 주고 받으며 “국회정상화 지혜 모으자”

-5월 임시국회ㆍ재해 추경 등 긴급현안도 언급

헤럴드경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이인영 신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평행선을 달리던 여야가 다시 만나 대화의 물꼬를 텄다.


이인영 신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며 멈췄던 국회 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합의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나 원내대표를 찾았다.


9일 오후 이 신임 원내대표를 만난 나 원내대표는 당선 축하 인사를 건네며 가장 먼저 이 원내대표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세 후보 중 이 원내대표와 가장 가깝다고 느낀다”고 말한 나 원내대표는 “이번 당선을 계기로 국회가 국민을 바라볼 수 있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며 “우리가 같이 할 수 있는 면적과 폭이 넓어질거라고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 원내대표 역시 “어려운 상황에서 여당의 원내대표가 된 것이 얼마나 부담스러운지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야당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진심으로 경청하겠다”며 국회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경청의 협치를 시작하며 그 과정에서 정국을 풀 수 있는 지혜를 주시면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며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을 지키는 국회 본연의 모습을 회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만남은 그간 급랭 정국을 달려왔던 국회 안팎의 분위기와 달리 시종 밝은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여당 원내대표로 형님을 모셨는데 이제 동생이 왔다”며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며 농담을 건넸다. 이 원내대표 역시 “밥을 잘 사 주신다고 했으니 잘 먹고 말씀도 잘 하겠다”며 화답했다.


여당 원내 지도부가 바뀌면서 그간 패스트트랙 대치 과정에서 충돌로 경색됐던 국회는 출구전략을 찾는 모습이다. 특히 이날 만남에서는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한 추경 문제도 언급됐다. 이 원내대표는 “강원 산불과 포항 지진 등 우리 국회가 반드시 정성을 쏟아야 하는 일들이 있다”며 추경 문제를 간접적으로 언급했고, 만남에 함께한 김재정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포항 지진 특별법을 5월이든 6월이든 논의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민주당에 당부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osyoo@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