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런닝맨' 측 "'탁 치니 엌' 자막, 풍자 의미..사건에 대한 의도 없었다"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런닝맨'이 자막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3일 오전 SBS '런닝맨'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런닝맨'에 등장한 자막은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였다"며 "관련 사건에 대한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그럼에도 방송을 보시고 불편하셨을 분들께 더 주의해서 제작하도록 하겠다는 말씀을 전해드린다"고 덧붙였다.


아퍼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 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런닝맨 굿즈 제작 레이스'가 펼쳐졌다.


방송 중 김종민은 이광수, 전소민 팀의 선택을 정확하게 유추하자 전소민은 놀라서 사레 들린 기침을 했다.


그러자 자막에는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 들림'이라는 글이 등장했다. 이는 지난 1987년 고 박종철의 고문치사사건을 연상케 하는 발언. 이에 대해 일부 시청자들은 '런닝맨'의 해당 자막이 당시 사건을 희화화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을 빚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