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입술 논란에…‘관대한’ 현아도 발끈 “화장이야”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두툼한 입술 메이크업으로 루머에 휩싸인 가수 현아

평소 뜬금없는 루머에 휩싸이더라도 크게 반응 않는 편인 가수 현아도 이번에는 선을 그었다.


현아가 5일 아침 대만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나타났을 때 평소보다 두툼한 입술 메이크업을 한 것이 ‘입술 필러’ 시술로 의심받자 이례적으로 해명한 것이다.


이날 현아는 평소보다 두텁게 립스틱을 그렸는데 일각에서는 이 같은 입술 모양을 놓고 입술 필러 시술을 받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평소보다 두툼하게 자리 잡은 입술이 눈길을 끈 것은 사실이다.


입술 필러 여부를 놓고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자 현아는 자신의 SNS에 “눈 화장 안 하고 오버립 크게 그린 것도 저고, 메이크업 진한 것도 연한 것도 매번 다른 거, 저는 이게 좋다”는 표현으로 성형이나 시술이 아닌 의도된 ‘오버립’ 메이크업임을 적시했다.


그러면서 현아는 “스케줄 하면서 변신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게 좋다”며 “그저 당연하다는 듯한 키보드 악플은 싫다”는 의사도 밝혔다. 거듭되는 루머나 악플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을 뿐 불편해 했다는 심정을 솔직히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