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또 맞혔다”…도마 위에 오른 박동원의 ‘과격 스윙’

by헤럴드경제

잇따른 스윙 가격 논란…이번엔 LG 포수 이성우 팔

팬들 포수 박동원 향해 “동업자 정신은 없는가” 비난

헤럴드경제

지난 13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무사 1루 LG 포수 이성우가 키움 박동원이 휘두른 방망이에 팔을 맞은 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키움 히어로즈 포수 박동원(29)의 지나친 스윙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과 LG 트윈스의 경기에 출전한 박동원은 6회 초 공격 도중 배트로 LG 포수 이성우의 왼팔을 가격했다. 삼두근에 타박상을 입은 이성우는 다행히 큰 부상 없이 덕아웃에서 아이싱 치료를 받았지만 하마터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다.

헤럴드경제

지난 4월 박동원의 스윙에 맞은 두산 포수 박세혁. [연합]

박동원은 온몸에 체중을 실어 짧은 시간에 큰 스윙을 하는 타격폼을 고수하고 있다. 이때 공만 때린다면 괜찮지만, 박동원은 수 차례 뒤에 있는 포수까지 맞혀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5월 KT 포수 장성우는 박동원이 휘두른 스윙에 머리를 맞아 피를 흘렸다. 또 롯데 자이언츠 포수 나종덕 역시 박동원의 마무리 스윙에 머리를 강타 당했다. 이뿐만 아니라 한화 이글스 지성준, 두산 베어스 박세혁, SK 와이번스 이재원, NC 다이노스 정범모 등 모두 경기 도중 박동원의 스윙에 머리를 맞거나, 헬멧을 정통으로 가격 당한 피해자다.

헤럴드경제

2009년 2차 3라운드 넥센 히어로즈의 지명을 받아 데뷔했다. 2019시즌 현재 키움에서 포수로 활약하고 있다. [연합]

놀라운 점은 박동원 역시 이와 같은 위험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포수 포지션이라는 점이다. 특히 박동원은 2015년 두산과 경기에서 양의지(현 NC)의 스윙에 맞아 피를 흘렸고, 이로 인해 한 달간 결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동원의 스윙 가격 논란이 반복되자 야구 팬들은 “동업자 정신이 없는 것이가”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동원은 올 시즌 들어 태도 논란과 스윙 가격 논란으로 팬들의 입방아에 자주 오르고 있다. 앞서 박동원은 지난 1일 벌어진 LG와 경기에서 심판의 볼 판정에 강한 욕설로 불만을 표시해 퇴장 조치를 당한 바 있다. 이어 라커룸으로 가던 중 구장 내 비치된 정수기를 발로 차 기물을 파손하는 등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그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5월에는 인천 원정 도중 투수 조상우와 함께 성 추문에 휘말리기도 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월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시즌 중인 선수가 원정 숙소에서 여성들과 함께 술을 마셨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jungj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