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 둘 엄마의 2막"‥'데뷔' 하유비, '미스트롯' 업고 트롯 꽃길 걸을까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하유비/사진=황지은기자

가수 하유비가 자신의 이름 석 자를 걸고 트로트 가수로 2막을 시작한다.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하유비 싱글 '평생 내편'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하유비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 아이 둘 엄마로, 마미부에 출연했다. 하유비는 아이돌 같은 비주얼과 갈고 닦은 댄스 실력으로 넘치는 끼를 보여주며, 최종 순위 10위를 기록했다.


시작에 앞서 하유비는 "긴장되서 잠을 잘 못 잤다. 아침에 나올 때, 큰 아들이 '엄마 잘하고 오라'며 뽀뽀도 해주고 응원해줬다. 작은 아들은 자고 있었다"고 말하며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미스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가 끝난 소감에 대해 "3개월 동안 매주 콘서트를 했다. 끝나고 나서 연습도 많이 하고 준비했다"고 말하며 "사실 전 예선전에서 떨어질거라고 생각했다. 일반인들만 참가하는 줄 알았는데, 기존 가수들도 계시고 실력파 참가자들이 너무 많더라. 그날 붙고 너무 기뻐서 가족들이랑 소고기를 먹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TOP 12에 들었던 소감에 대해 "믿어지지 않고 꿈만 같았다. 정말 감사했다. 제 가능성을 많이 봐주신 것 같다. 노래를 해본 적이 많이 없었지만, 가능성을 많이 봐주셨고 제 간절함과 진심이 보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헤럴드경제

하유비/사진=황지은기자

주변 지인들의 반응으로는 "연락을 정말 많이 받았다.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을 보신 적이 없으셔서 '그동안 어떻게 그 끼를 참고 살았냐'고 말하면서 1호 팬으로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고 웃으며 말했다.


데뷔곡 '평생 내 편'은 화려한 브라스 연주와 EDM 사운드가 돋보이는 트롯 댄스 곡이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하유비 특유의 간드러지는 파워풀한 음색이 더해져 맛깔나는 곡이 완성됐다.


뮤직비디오에는 김일중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하유비는 "카메라 앞에서 처음 연기를 하려니까 많이 긴장되고 떨리더라. 김일중 아나운서가 긴장도 많이 풀어주고 농담도 많이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평생 내 편'을 작곡한 박정욱은 "대표님께서 연락이 왔다. 부모님이라는 키워드가 생각이 나서 '평생 내 편'에 대한 내용이 떠오르더라. 그래서 그 포인트를 잡고 작업을 수월하게 했다. 대표님과 같이 상의해서 하유비의 보이스를 나름 연구를 해서 만든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곡의 포인트 중 하나는 댄스였다. 하유비는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안무가 포인트라서 어려움은 없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을 거다"라고 말하며 포인트 안무로 "가사에 맞게 '네 편 내 편' 춤이 있다. 손바닥을 뒤집어주면 된다"고 이야기했다.

헤럴드경제

하유비. 두리. 박성연. 김희진/사진-=황지은기자

이때 '미스트롯'의 두리, 김희진, 박성연이 축하하러 왔다. 두리는 "유비 언니가 잘했으면 좋겠다. 굉장히 여린 언닌데, 첫 앨범을 낸다고 해서 달려왔다. 우리 꽃길 걷자"고 응원했다. 네 사람은 '네 편 내 편' 춤을 함께 추며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박성연은 "유비 언니는 제게 물욕이다. 저도 뭔가 사모은 게 취미다. 언니 역시 물욕이 있다. 언니에게 저는 물욕으로 하나가 된 사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진도 "유비 언니의 회사에 들어갔다. 그래서 언니와 함께 꽃길을 걸으려고 준비 중이다. 같이 행복하고 성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하유비는 "대박 나면 동생들에게 소고기를 사겠다"고 약속했다.


'미스트롯' 출신 가수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 하유비만의 차별점은 뭘까. "다른 분들도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지만, 저는 퍼포먼스가 가능하다는 거다. 만능 엔터테이너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KBS2 '불후의 명곡'이나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보고 싶다."


듣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노래 잘하는 가수로 남고 싶다. 노력도 많이 하고 연습도 많이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앨범 목표로는 "사실 이 노래가 차트에 진입했으면 좋겠다는 욕심보다는, 절 응원해주신 분들을 위해 만든 것도 있다. 그래도 차트인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수줍게 말했다.


한편 하유비의 '평생 내 편'은 오늘(9일) 오후 6시에 최초공개 된다.


[헤럴드POP=김나율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