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왕지혜 측 "9월 29일 백년가약..예비 신랑은 연하의 비연예인"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왕지혜/사진=본사DB

배우 왕지혜가 9월의 신부가 된다.


16일 왕지혜의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왕지혜가 결혼하는 것은 맞다"며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식입장을 통해 알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왕지혜 씨가 오는 9월 29일, 서울 모처에서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예비 신랑은 연하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쌓아온 끝에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비연예인인 예비 신랑과 양가 가족을 배려해 예식은 가족, 친지를 비롯한 가까운 지인들만 모시고 소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한 가정을 이루게 된 왕지혜 씨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라며, 왕지혜 씨는 앞으로 배우로서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인사했다.


앞서 한 매체는 왕지혜가 오는 29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지혜의 예비 신랑은 연하의 일반인으로 1년여의 교제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고.


한편 왕지혜는 지난 2003년 MBC 드라마 '1%의 어떤 것'으로 데뷔한 뒤 드라마 '개인의 취향', '수상한 가정부', '미녀의 탄생', '그래, 그런거야', '사랑은 방울방울' 등에 출연했다.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아내를 죽였다'에도 출연 예정이다.


이하 왕지혜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토리제이컴퍼니입니다


소속 배우 왕지혜 씨 결혼 보도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왕지혜 씨가 오는 9월 29일, 서울 모처에서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습니다.


예비 신랑은 연하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쌓아온 끝에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습니다.


비연예인인 예비 신랑과 양가 가족을 배려해 예식은 가족, 친지를 비롯한 가까운 지인들만 모시고 소규모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한 가정을 이루게 된 왕지혜 씨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라며, 왕지혜 씨는 앞으로 배우로서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