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설리야 미안해” 구하라, 인스타 방송 중 오열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구하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 캡처]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8)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절친 설리(최진리·25)를 애도하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구하라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설리에게 약 2분 동안 작별 인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울먹이는 모습으로 등장한 구하라는 “설리야. 언니가 일본에 있어서 못 가서 미안해. 이렇게 밖에 인사할 수 없는 게 너무 미안해”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그곳에서 정말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라고 힘겹게 말을 이어갔다.


이어 자신을 걱정하는 팬들을 향해 “여러분 저는 괜찮다. 제가 설리와 정말 친언니, 동생처럼 살았기 때문에 이렇게나마 대신 설리에게 인사하고 싶어서 라이브 영상을 틀었다”면서 “죄송하고 미안하다. 여러분 걱정하지 말라. 설리야 안녕. 고마워. 그리고 사랑해. 여러분 미안하다”라는 인사를 끝으로 방송을 종료했다.


구하라는 고(故) 설리와 평소 절친 관계로 지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의 비보가 전해진 뒤 구하라는 두 차례 SNS 글과 함께 비공개 사진을 올려 고인을 향한 미안함과 그리움을 표했다.


한편 고(故)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인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 중이다. 현장에서는 별도의 유서 없이 설리의 평소 심경을 담은 자필 노트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헤럴드경제=이운자] yiha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