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女인사 불모지’ 국토부장관에 김현미 지명…주거복지 탄력 받나

by헤럴드경제

문재인 정부의 파격 인선이 이뤄지는 가운데 또 한 명의 여성 인사가 기용됐다.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현미<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특사로 임명했던 김 의원은 전북 정읍 출신으로 2004년 17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해 20대까지 3선을 했다. 20대 국회 전반기 기획재정위원회의 위원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女인사 불모지’ 국토부장관에 김현미

과거 평화민주당 시절부터 홍보담당을 맡으며 새정치국민회의 부대변인과 새천년민주당 부대변인을 거쳐 ‘강골’, ‘경제통’ 여성의원으로 분류됐다. 참여정부 시절엔 대통령 비서실 국내언론 정무2비서관을 맡기도 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전략홍보본부장과 대표 비서실장도 거쳤다.


김 의원이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에 입각할 가능성은 정치권에서 꾸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겠다고 공약한 상황에서 ‘여성’과 ‘전북’이라는 키워드와도 무관치 않다.


그런 점에서 김 의원의 국토교통부 장관직은 ‘파격 발탁’이다. 의정활동 이력을 고려할 떄 보건복지부부터 산업자원부, 노동부 등이 언급됐지만, 국토교통부는 포함되지 않았었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토교통부는 그동안 여성 인사의 불모지나 다름이 없던 곳”이라며 “여성의 시각으로 도시재생과 공공임대 등 국토의 전반적인 업무를 진행하면 예전보다 섬세하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도시재생의 그늘로 꼽히는 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대응책도 더욱 구체적으로 세워질 것이란 목소리도 나온다. 낙후됐던 구도심을 정비하는 과정에서 지자체와 주민 간 소통이 필수라는 점에서 감성적인 코드가 필요한 까닭이다. 개발 일변도의 국토정책에서 벗어나 협업과 계획을 중시하는 지향점에서도 여성의 시각이 적합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임대주택의 확대도 국토부의 핵심 과제 중 하나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매년 13만 가구의 장기 공공임대주택과 4만 가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김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 폭등과 부동산 시장 부양에 따른 서민 주거비 부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만큼,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주거복지를 현실화하는 데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andy@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