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여름철, 증상이 더욱더 악화하기 쉬운 습진

by하이닥

지난해 40도에 달하는 폭염이 우리나라에 찾아왔던 탓에 본격적으로 더위가 오기 전인데도 두려움이 앞서는 이들이 있다. 바로 습진을 가진 사람들. 무덥고 습한 환경은 땀이 많이 날 수 있어 특히 이들의 증상을 더욱 악화시킨다.

하이닥

습진이란?

습진은 가려움과 홍반, 인설 등을 비롯해 다양한 염증반응을 동반하는 피부질환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접촉성 피부염, 한포진, 주부습진, 지루성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도 모두 습진의 일종이다. 질병 초기에는 염증 반응으로 부종과 진물이 나오기도 하는데, 이것이 만성화되면 피부가 두꺼워지고 거칠어지는 등 외형적인 변형이 올 수 있어 큰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습진, 왜 생기는 걸까?

습진은 특정 금속이나 약물에 의한 접촉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피부 장벽의 기능 장애라 할 수 있다. 신체의 기능이 약화 돼 내부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면역 과민 반응이 나타나게 되고, 이때 외부나 내부에서 자극 요인이 유발되면 습진이 발생한다.

여름철 증상이 더욱 악화하는 습진

습진은 심한 가려움과 함께 얼굴은 물론 팔, 손발, 엉덩이, 허벅지, 사타구니 등 신체 거의 모든 부위에서 발생한다. 그리고 여름철 높은 온도는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 그 증상을 더욱 악화시킨다. 특히 무더운 날씨로 온몸에 땀이라도 주룩주룩 흐르게 되면 더 관리가 안되기 때문에, 여름철 특히 주의해야 한다.

어떻게 치료할까?

한의학에서 여름철 습진 질환 치료를 위해 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맞춘 한약으로 피부 면역력을 상승시키고 내부에 싸인 독소와 열을 배출해 신체 면역 기능을 증진한다. 그리고 약침으로 염증과 상처 제거를 돕고 재생을 촉진해 건강한 피부가 다시 형성하도록 한다.


습진은 겉으로 보았을 때 다른 피부질환으로 오인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미 병변 부위가 커져 치료에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된다. 습진은 빠르게 치료할수록 예후가 좋기 때문에 의심되면 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장혁 원장 (한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