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 지붕 두 편의점…1층 편의점이 2층으로 밀려난 이유는

by중앙일보

한 지붕 두 편의점…1층 편의점이 2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송도해수욕장 근처에 위치한 한 건물에 편의점 두 곳이 들어서 원래 입점해있던 A사 편의점 점주가 반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금 난리 났다는 부산 송도의 한 건물'이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한 지붕 두 편의점…1층 편의점이 2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따르면 송도해수욕장 앞 한 건물에는 원래 A사 편의점이 입점해 있던 상태였다. 그런데 이 건물에 B사 편의점 한 곳이 들어선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A사 편의점 점주가 분노했다고 한다. 이 글을 쓴 네티즌은 "이미 A사 편의점이 세 들어 있던 상황에서 1층에 B사 편의점이 들어오게 됐다"며 "2층에 있는 A사 편의점은 사람들이 거의 안 가게 될 것이 확실하니 A사 편의점 점주가 화가 나 현수막을 붙이고 항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지붕 두 편의점…1층 편의점이 2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사 편의점 점주가 현수막을 건물에 크게 붙이는 이유는 하나 더 있다고 이 네티즌은 지적한다. A사 편의점은 원래 건물 1층에 있었는데, 건물이 개축공사를 하면서 한 층을 더 만들어 A사 편의점은 저절로 2층으로 밀려나게 됐다는 것이다. 이 네티즌은 "A사 점주는 1층에 세를 낸 건데 졸지에 2층으로 밀려나게 됐고, 동종업계가 한 건물에서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은 "정말 너무하다" "상도덕이 없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우리 동네에도 이런 곳이 있다"는 내용을 담은 댓글도 심심찮게 눈에 띄었다.

한 지붕 두 편의점…1층 편의점이 2

[사진 다음 로드뷰 캡처]

한 지붕 두 편의점…1층 편의점이 2

[사진 네이버 로드뷰 캡처]

사실 확인을 위해 A사 편의점 관계자와 통화해 보니 이 관계자는 "인터넷에 돌고 있는 그 사진은 현재 상황이 맞다"며 "건물에 현수막이 붙어있다"고 답했다. 2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A사 편의점 점주는 "지하 1층인 아래층을 개조해 편의점이 들어서는 바람에 기존 1층이던 편의점이 2층이 돼 피해가 막심하다"며 "1·2층에 나란히 붙은 편의점 중 1층을 놔두고 누가 2층 편의점을 이용하겠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편의점 2개가 나란히 입점한 15층짜리 이 건물은 층마다 건물주가 다른 복잡한 소유 구조인 것으로 알려졌다. A사 편의점과 B사 편의점이 들어선 층도 각각 소유주가 다른 상태다. B사 편의점 점주는 "위층과 건물주가 다르다"며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