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노진호의 이나불?

연예인 가족 방송, 욕 먹어도 고?

by중앙일보

2일, SBS '싱글와이프' 방송 직후 비판 봇물

박명수 아내 향해 "건물 한 채 더 올리겠네" 비판

재미줘야 할 방송이 청춘들에게 상처만

연예인 가족 방송, 욕 먹어도 고?

SBS '싱글와이프' [사진 SBS]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싱글와이프'에선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가 태국 방콕을 여행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싱글와이프'는 남희석, 박명수 등 출연자들의 아내가 일상을 벗어나 여행을 즐기고, 남편들은 이를 지켜보며 얘기를 나누는 관찰 예능이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의 아내는 태국 음식을 먹으며 "너무 감격스럽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날 시청률은 5.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평일 예능치고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시청률과는 별개로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연예인 대물림이 적폐임", "관심 없는데 관련 기사가 너무 많이 나온다", "일반인들이 더 바쁘고 열심히 살아간다", "건물 한 채 더 사겠다, 이건 다른 사람에게 출연 기회 줘라" 등 차가운 댓글이 관련 기사마다 도배됐다. 박명수의 아내는 앞서 MBC '무한도전'에 나와 '방송을 하고 싶다'고 밝혀 "무한도전을 이용했다"는 욕까지 듣고 있던 터라 반발이 더 심했다.

 

지난 18일 중앙일보 '연예인 가족은 방송 중…연예인도 세습하나요?' 기사를 쓴 뒤 적지 않은 메일이 와 놀랬다. 그중 하나는 무명 배우의 아버지로부터 온 메일이었다. 간추려 옮기자면 아래와 같다.

 "나 같은 범부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줘서 고맙습니다. 우리 애도 대학에서 연극학을 전공해 대학로에서 꿈을 갖고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돈을 벌며 방세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현실을 탓할 수야 없겠지만, 그네들은 부모나 가족이 연예인이라고 TV에 나와서 희희덕거리고…능력이 인정받는 사회, 누구에게나 기회를 주는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흙수저들에게도 기회가 많은 공정한 사회가 되도록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

이 메일만이 아니었다. 연예인 가족이 출연하는 방송 때문에 대중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이 그만큼 컸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 방송 중인 프로그램만 보더라도 연예인 가족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애써 찾을 필요도 없다.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최민수 아들), tvN '둥지탈출'(박미선, 박상원, 최민수 등 6명 방송인 자녀), Mnet '아이돌학교'(김흥국 딸)가 대표적이다.

 

연예계 만큼 경쟁이 치열한 곳이 없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는 7~8년 전부터 연예인 지망생이 100만 명 이상 될 것이라 추정해왔다. 그 수가, 늘었으면 늘었지 더 줄지는 않았을 터. 100만여 명 중 대중에게 얼굴을 한 번이라도 비추는 건 갖은 노력을 바탕으로 실력을 인정 받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십여 년간 연습생 생활만 하고 있는 이들이 수두룩한 게 현실이다.

연예인 가족 방송, 욕 먹어도 고?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에 출연한 최민수 아들 [사진 MBC]

그런데 숱한 연예인 가족 예능은 이들에게 절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그동안 연예인의 사생활을 들여다본다는 즐거움에 이를 용인했던 대중도 이제는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 두개의 육아 프로그램을 넘어, 전방위적 공세에 혀를 내두를 정도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불편함을 여전히 외면하고 있는 콘텐트 제작자들이다. 시청률 확보를 위해 일단 유명 연예인 가족을 내세우고 보는 안일함과 '재밌으면 된다'는 뻔뻔함을 바탕으로 대중에게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죄책감을 동반한 즐거움)'를 요구하고 있다. 수요가 있으니 제작되는 측면도 있겠지만, 일부 수요를 위해 적지 않은 대상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안기는 게 환영 받을 일은 아니다.

 

"연예인마저도 빽이 있어야 한다"는 연예인 가족 예능의 메시지는 계층 상승의 사다리를 잃은 모든 청춘들에게 비수처럼 꽂힌다. 공감을 통해 대중을 위로하고 재미를 줘야 하는 방송이, 지금은 흙수저들과 그 부모들까지도 욕보이고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