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정민 하차 ‘FM대행진’ 바통 이어받은 박은영, 첫방송 불참

by중앙일보

KBS 총파업으로 당분간 진행 안 할 듯

황정민 하차 ‘FM대행진’ 바통 이어

박은영 아나운서. [중앙포토]

황정민 아나운서의 하차로 라디오 ‘FM대행진’의 바통을 이어받은 박은영 아나운서이 첫방송에 불참했다. 이는 4일부터 진행되는 KBS 총파업 여파다. 당분간 박은영 아나운서의 진행을 보긴 어려울 전망이다.

 

4일 방송된 KBS 쿨FM ‘박은영의 FM대행진’에서는 DJ 박은영 대신 성우 이다슬이 마이크를 잡았다.

 

이날 이다슬은 자신의 소개를 마친 뒤 “박은영 아나운서 대신 현재 방송사 사정으로 잠시만 방송을 맡게 됐다.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나 역시 조만간 박은영 아나운서를 ‘FM대행진’에서 만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황정민 하차 ‘FM대행진’ 바통 이어

황정민 아나운서. [중앙포토]

앞서 19년간 ‘FM대행진’을 맡아 온 황정민 아나운서는 지난 3일 방송을 끝으로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마지막 방송에서 황정민은 “정리하려고 하니까 할 일이 많다”며 “그런데 일이 손에 안 잡혀서 한동안은 쉬려고 한다. 다시 또 에너지가 채워질 때까지 시간을 갖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아침에 나오기 힘들어서 그렇지 이 자리에 앉으면 두 시간 금방 가고 기운이 났다”며 방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