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 평창올림픽 메달 수수께끼

by중앙일보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에서

초성·종성 자음 따 측면에 새겨

역동적 사선은 선수 노력 상징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

평창올림픽 메달은 한글과 한복 등 한국 전통 문화에서 모티프를 얻어 제작됐다. 21일 공개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금·은·동메달.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금·은·동메달이 모습을 드러냈다. 한글과 한복에서 모티브를 가져왔으며, 깔끔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메달 공개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희범 조직위원장,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 동계경기단체 관계자 및 홍보대사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유엔총회가 한창인 미국 뉴욕(현지시각 20일 오후)에서 동시에 열렸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진행된 공개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다.

 

메달 디자인의 기본 컨셉트는 한글이다. 메달 앞면을 보면, 좌측 상단에 오륜을 새겨넣었다. 이와 함께 역동적인 사선 디자인을 통해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를 담아냈다. 뒷면에는 대회 엠블럼 및 세부 종목명이 나와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측면이다. 테두리를 빙 둘러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초성과 종성의 자음을 딴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을 새겨 입체감을 두드러지게 했다.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

평창올림픽 메달은 한글과 한복 등 한국 전통 문화에서 모티프를 얻어 제작됐다. 21일 공개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금·은·동메달. [연합뉴스]

메달의 지름은 92.5㎜이고, 두께는 도드라진 부분(9.42㎜)이냐, 파인 부분(압인·4.4㎜)이냐에 따라 차이가 난다. 무게는 금메달이 586g, 은메달 580g, 동메달 493g이다. 금·은·동메달 무게가 모두 같았던 2014 소치 겨울올림픽(531g)과 비교할 때, 금·은메달은 평창이, 동메달은 소치가 더 무겁다. 금·은메달은 순은(순도 99.9%)으로 제작했으며, 금메달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규정에 따라 6g 이상의 순금으로 도금했다.

 

메달의 리본, 즉 목줄은 전통한복의 소재인 갑사(고급 비단)로 제작했고, 한글 눈꽃 패턴 위에 글자를 자수로 새겨넣었다. 두 겹인 리본은 연청색(Light Teal)과 연홍색(Light Red)의 두 가지 색깔이며, 폭이 3.6㎝, 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 길이가 42.5㎝다. 원목 재질의 메달 케이스는 전통 기와지붕의 곡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적용했다. 케이스에는 메달과 설명지, IOC 배지, 메달리스트 노트가 함께 들어간다.

 

이석우 디자이너는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는 세계 각국 선수들의 열정과 노력을, 한글과 함께 어떻게 아름답게 표현할까 많이 고민했다”며 “기존 메달과 다른, 평창만의 독창성을 찾고 싶어 한글을 활용했고, 특히 메달 측면(테두리)의 한글을 활용한 디자인이 평창올림픽 메달의 주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평창올림픽 메달은 모두 259세트를 제작하며, 이 중 222세트를 102개 세부 종목 입상자에게 수여한다. 나머지는 동점자 예비용(5세트)과 국내외 전시용(IOC 25세트, 국내 7세트)이다. 제작은 한국조폐공사가 맡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