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뉴욕 테러 용의자는 우즈벡 출신 29세 남성 “신은 위대하다”

by중앙일보

뉴욕 테러 용의자는 우즈벡 출신 29

31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자전거도로를 돌진한 픽업트럭. 오른쪽은 용의자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세이풀로 사이포브[연합뉴스]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31일(현지시간) 오후 발생한 트럭 테러의 용의자는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29세 남성으로 확인됐다. 용의자는 범행 뒤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등 테러범들이 범행 후 외치는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란 뜻)를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 테러 용의자는 우즈벡 출신 29

31일 미국 뉴욕에서 트럭 테러가 벌어진 뒤 경찰들이 사건 현장 주변을 돌아다니고 있다.[AFP=연합뉴스]

이날 미 CBS·ABC방송 등에 따르면 용의자는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세이풀로 사이포브(Sayfullo Saipov)로 지난 2010년 미국으로 입국했다. 미국에 입국한 이후에는 플로리다 주 탬파에 머물렀으며, 뉴저지 주에도 주소를 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 테러 용의자는 우즈벡 출신 29

31일 미국 뉴욕에서 트럭 테러가 벌어진 뒤 경찰들이 사건 현장 주변을 돌아다니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사이포브는 이날 오후 맨해튼 다운타운에서 픽업트럭을 몰고 자전거 도로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최소 8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했다. 사이포브는 교차로에서 스쿨버스와 충돌한 이후 트럭에서 내려 도로를 배회하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총을 맞고 검거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