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by중앙일보

소비는 예산 세우고 계획적 지출해야

소액이라도 충동적이면 멍청한 소비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영화 '레 미제라블'의 시위 장면. [중앙포토]

몇 년 전 ‘레 미제라블’이라는 뮤지컬 영화를 온 가족이 함께 봤다. 영화에 감동한 초등학교 4학년 둘째 아들이 소설 『레 미제라블』도 보고 싶다며 사달라고 했다. ‘장발장’ 이야기가 아니라 소설 『레 미제라블』을 읽겠다니 얼마나 대견스런 생각인가. 민음사에서 번역한 『레 미제라블』은 평균 600페이지 가량 되는 책이 5권으로 이루어진 대하소설이다.

 

그걸 초등학생이 읽어보겠다고 해 사 주긴 했지만 기대는 하지 않았다. 책을 사 주면서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 책 다 읽으면 아빠가 멋진 선물 하나 해 줄 테니까 한번 도전해 봐!”『해리포터』『나니아 연대기』등을 읽은 경험이 있는 녀석이라 혹시 읽을지도 모른다는 아주 작은 기대를 했다. 얼마 뒤 이 녀석이 책을 가져오면서 이렇게 말했다. “아빠, 100페이지가 다 되어 가는데 아직 장발장이 안 나와!”

 

그러면서 아들은 책을 두고 갔다. 책을 보면서 아들이 정말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프랑스식 이름, 지명, 역사적 상황 등 초등학생이 읽기에는 참 쉽지 않은 책이었다.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영화 '레 미제라블'에서 자베르 역을 맡은 러셀 크로우(왼쪽)와 장발장 역을 맡은 휴 잭맨(오른쪽). [중앙포토]

『레 미제라블』 1권에는 당시 프랑스 혁명 전의 역사적 배경과 함께 장발장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잠자리를 제공했던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100페이지 조금 넘으면 나오는 장발장은 조카를 위해 빵 한 조각을 훔쳤다는 죄목으로 19년 동안 감옥에 갇혀 있다가 가석방된다. 가석방된 후 가는 곳마다 배척당하고 쫓겨나는 그를 품어준 단 한 사람이 바로 미리엘 신부다.

 

그런데 장발장은 미리엘 신부의 숙소에서 은쟁반을 훔쳐 도망간다. 정말 나쁜 놈이다. 그 나쁜 놈이 도망가다가 잡혀 미리엘 신부의 앞으로 끌려온다. 장발장은 자신을 잡은 경찰에게 ‘은쟁반은 신부님이 준 것’이라고 얘기하지만 밤에 도망가는 도둑이 하는 변명치고는 너무 앞뒤가 안 맞다. 경찰은 은쟁반을 내려놓고 도둑맞은 물건이 맞느냐고 미리엘 신부에게 묻는다. 그런데 이 질문에 미리엘 신부는 의외의 대답을 한다.

 

“은쟁반은 내가 준 것이라는 그 사람의 말이 맞다.” 그러면서 장발장에게 “왜 이 비싼 은촛대는 놓고 갔냐?‘고 물으며 은촛대도 갖다 준다. 여기서 변화가 일어난다. 장발장은 미리엘 신부의 말과 태도에 감동을 받고, 망가질 데로 망가진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서 회개하고 새로운 사람이 되기로 결심한다.

미리엘 신부의 예산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레 미제라블'의 원작자 빅토르 위고(1802~1885). [중앙포토]

미리엘 신부는 빅토르 위고가 당시 타락했던 성직자들과 달리 아름답고 고귀한 삶을 살았던 실존 인물을 모델로 해 만들어낸 캐릭터라고 한다. 소설에 나온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에서 내 눈을 확 끄는 내용이 바로 미리엘 신부의 예산이다.

 

당시 성직자들은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예산을 빼돌려 착복하고 사적인 재산으로 축적했다. 그런데 미리엘 신부는 그 예산을 전부 가난한 사람과 고아, 과부들을 위해 사용하면서 구체적인 예산을 수립하고,그 돈을 집행해 나갔다.

 

우리는 일시적으로 선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 주위에서도 일시적이거나 우연히 착하고 좋은 일을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지속적으로, 계획적으로 하는 것은 좀 어렵다. 미리엘 신부의 모델이 되었던 실존 인물은 일시적으로 선한 일을 한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아름다운 성직자로 살아온 사람이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계산. [사진 pixabay]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를 읽으며 예산에 대해 몇 가지 생각해 보았다.

 

첫째, 예산은 예산을 수립하는 주체의 생각을 드러낸다. 정부의 예산은 대통령이 바뀌면 변경되고, 회사의 예산은 사장이 바뀌면 달라진다. 예산을 수립하는 사람이 바뀌면, 바뀐 생각과 철학이 예산에도 반영된다. 예산을 보면 예산을 수립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

 

둘째, 예산이 없으면 늘 부족한 재정 때문에 고생하게 된다. 만약 정부가 예산을 수립하지 않고 재정을 운영한다면 어떻게 될까? 예산을 달라는 요청을 감당하지 못해 늘 부족함에 허덕일 것이다. 그런데, 이런 현상은 가정에도 똑같다. 예산은 돈을 쓰는 것에 대한 생각과 태도, 즉 재무심리를 드러낸다. 예산을 잘 살펴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삶을 지향하는지 알 수 있다.

 

예산엔 부모에게 효도하는 사람은 부모님 용돈, 함께 사는 사회를 지향하는 사람은 기부금, 인간관계를 중요시하는 사람은 술값과 경조사비가 각각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다.

돈이 늘 부족한 이유

그런데 가정에 예산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 하고 싶은 일은 많은데 돈은 한정돼 있어 불편하고 스트레스가 쌓이고 결핍에 시달리게 된다. 돈을 쓸 때도 스트레스, 돈을 쓰지 않을 때도 스트레스다. 그런데 대부분 가정에는 예산이 없고 예산이 있더라도 그 예산에 자신이 살고 싶은 삶을 녹여내지 않는다. 그렇다 보니 많은 사람이 생각없이 쓰고 늘 부족해 한다.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사진 KBS '김생민의 영수증']

‘김생민의 영수증’이 대단한 인기다. 김생민은 방송에서 쓸데없이 돈을 쓰고 분에 넘치는 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면 ‘스튜핏(stupid)’ ‘슈퍼 스튜핏(super stupid)’라며 핏대를 올린다. ‘돈은 쓰지 않는 것이다’ ‘차는 사지 않는 것이다’ 는 황당하지만 공감 가는 말을 쏟아내며 개인적으로 최고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김생민의 감탄사 ‘스튜핏’과 ‘그레잇(great)’을 가르는 기준은 무엇일까?. 쓸데없는 낭비? 과다한 지출? 소비는 무조건 스튜핏? 절박함을 가지고 안 쓰기만 하면 되는 것일까?‘ 이런 생각 끝에 내가 찾아낸 가장 바람직한 기준은 예산이다.

 

내가 살고 싶은 인생을 숫자로 나타낸 예산, 그 예산을 세운대로 소비하는 것, 계획된 소비는 ‘그레잇’이다. 사치라도 자신이 오랫동안 돈을 모아 고생한 아내를 위해 기획하고 실행한다면 그것도 ‘그레잇’이다.

예산, 멍청함과 똑똑함 가르는 기준

[사진 KBS '김생민의 영수증']

똑같이 아내를 위해 사더라도 충동적으로 카드를 긁어 할부로 사면 ‘스튜핏’이다. 같은 소비를 하더라도 예산을 세우고 계획적인 지출을 한다면 그 돈이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그레잇’이다. 하지만 아무리 소액이고 평소 보다 많이 줄인 돈이라도 예산과 상관없이 충동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면 ‘스튜핏’이다.

 

예산이 있다면 예산을 들여다보면서 그것이 내 삶을 잘 드러내는지 살펴보자. 예산이 없다면 지난 달 지출을 정리해보고, 고민하면서 진지하게 예산을 세워보자. 예산을 세울 때 무조건 아끼려고만 하지 말고 가능하면 아끼되 정말 원하는 지출은 예산을 세워 스트레스 받지 말고 신나게 쓰자. 그래서 멍청한 ’스튜핏“보다는 행복한 ’그레잇’으로 살아보자.

 

신성진 배나채 대표 truth6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