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0분 기다리게 한 홍준표, 복당파 "받아줘서 고맙다"

by중앙일보

10분 기다리게 한 홍준표, 복당파

자유한국당 재입당 국회의원 간담회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렸다. 바른정당을 탈당하고 재입당한 김무성 의원이 간담회장에 먼저 도착해 있다. 박종근 기자

9일 오전 10시,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의 자유한국당 입당식이 당사에서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30분이 지나도 입당식은 열리지 않았다. 주변에선 "처음부터 군기 세게 잡네"라는 소리가 나왔다. 당직자는 "단지 원내대책회의가 늦어져서…"라고만 했다.

 

10시 36분, 입당식이 예정돼 있던 6층 제2 회의실에 의원들이 하나둘 모습을 보였다. 입당파가 아닌 이철우 의원이 앞장을 섰다. 이어 김무성·김용태 의원 등 8명이 주르르 들어왔다. 어떤 이는 고개를 숙였고, 누군가는 시무룩해 했다. 김무성 의원은 자리에 앉아 앞만 바라봤다. 대화를 나누는 이는 거의 없었다.

 

어색한 침묵이 10분쯤 흘렀을까. 10시 46분, 그제야 홍준표 대표가 모습을 보였다. 홍 대표는 환하게 웃었다. 가장 먼저 김무성 의원과 악수했다. 이어 홍 대표는 다른 7명의 의원과 인사했다. 

10분 기다리게 한 홍준표, 복당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와 바른정당을 탈당한 김무성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재입당 국회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대표의 목소리엔 힘이 넘쳤다. 그는 "정치적 소신이 달라 결별했던 분들이 재결합하기로 했다. 좌파 정부가 폭주 기관차를 몰고 가는데 우리가 공동전선을 펴서 저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택 원내대표가 이어받았다. "오늘 이 순간이 오니 감회가 많다. 작년 12월 이 당의 위기일발 상황에서 성냥갑처럼 건드리면 쓰러질 판에 살려내기 위해 전념한 사람으로서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또 "어려운 여건에서 자유한국당이 그 위기를 극복하는데 8분의 의원들께서 뜻을 같이하자"고 말하자 홍 대표가 옆에서 "8명이 아니고 9명"이라고 했다. 아직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았으나 사실상 자유한국당으로 넘어올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콕 집은 것이다.

 

이어 김무성 의원이 발언했다. 입당파의 대표 격이었다. "서로 간에 생각의 차이나 과거의 허물을 묻고 따지기에는 우리나라가 처한 상황이 너무 위중하다"며 "나라를 걱정하는 많은 국민께서 보수는 무조건 하나로 뭉쳐서 문재인 좌파 정권의 폭주를 막아달라는 요청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목소리엔 힘이 없었다. 웃음기도 없었고 무표정으로 일관했다. 물도 자주 마셨다. 그때마다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다.

10분 기다리게 한 홍준표, 복당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운데)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재입당 국회의원 간담회에서 바른정당을 탈당해 재입당한 김무성 의원(오른쪽)과 손을 잡고 있다. 왼쪽은 정우택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후 비공개회의가 20분가량 이어졌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복당한 의원들이 '홍 대표에게 받아줘서 감사하다'고 하는 등 개인적인 소회를 짧게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요식행위이긴 하나 오늘 오전 당원자격심사회의 열어서 만장일치로 복당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복당 의원들에 대한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는 당내 반발을 의식해서다. 이날 김무성, 강길부, 김영우, 김용태, 이종구, 황영철, 정양석, 홍철호(다선 순) 의원으로 총 8명이 입당을 확정했다.

10분 기다리게 한 홍준표, 복당파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이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선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철호, 김용태, 강길부, 이종구, 김영우, 황영철, 김무성, 정양석 의원. [연합뉴스]

하지만 당내 진통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친박계 김진태 의원은 "우리 당이 망하기를 바라며 뛰쳐나갔다가 안 망하니까 다시 슬며시 기어들어 왔다"며 "바른정당 출신 의원 9명의 복당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또 "우리는 한 번 죽지만 배신자들은 두 번, 세 번 죽는다"며 "곧 또 배신해서 세 번 죽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