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멜라니아식 패션 외교

by중앙일보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차례로 일본, 한국, 중국을 방문해 입은 의상. [ AFP=연합뉴스]

영부인이 입는 옷은 단순히 몸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 그 이상을 갖는다. 때로는 백 마디의 말보다 한 벌의 옷으로 더 강한 메시지를 보낼 수 있기에 패션 뒤에 ‘외교’가 붙는다.

 

그간 퍼스트레이디들은 보통 미국 디자이너의 옷을 입거나, 방문하는 나라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해당 국가 출신의 디자이너 브랜드를 입곤 했다.

 

그러나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는 모델 출신인 만큼 아름답게 입는 것을 중시하면서도 브랜드가 아닌 디자인으로 그 나라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韓, 두루마기 입은 줄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멜라니아는 1박 2일의 한국 방문 기간 중 총 세 벌의 의상을 입었다. 이 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지난 7일 한국 도착 당시 입었던 짙은 와인색 코트다.

 

이는 스페인 브랜드 ‘델포조’의 의상으로 건축적인 조형미가 눈에 띄는 브랜드로 유명하다. 델포조 자체는 한국과 특별한 인연이 없지만, 멜라니아가 입은 의상은 지퍼 장식만 있는 단순한 여밈과 소매를 부풀린 디자인으로 한국적 감성과 잘 어울린다는 평을 들었다.

 

강진주 퍼스널이미지연구소장은 “패셔너블하면서도 마치 한복 두루마기를 제대로 갖춰 입은듯한 느낌을 줄 정도였다”고 평했다. 해당 코트의 가격은 3826달러(약 430만원)로 전해졌다.

中, 치파오인듯 아닌듯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

멜라니아 여사가 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행사에 치파오를 연상시키는 드레스를 입고 참석했다. [AFP=연합뉴스]

한국 방문 후 중국으로 떠난 멜라니아는 중국에서 두 벌의 드레스를 입었는데 모두 중국 치파오에서 영감을 받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의 것이었다.

 

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중 환영행사에서 멜라니아가 입은 드레스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돌체&가바나’의 것으로, 가격은 최소 3975달러(약 445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

치파오 형태의 드레스를 나란히 입은 멜라니아 여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 [AFP=연합뉴스]

이날 오후 멜라니아는 국빈 만찬을 위해 다른 드레스를 입었는데 이 역시 치파오에서 영감 받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의 드레스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치파오 형태의 드레스를 나란히 입은 모습이 인상적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드레스는 2016년 구찌가 가을·겨울 시즌 패션쇼에서 선보인 제품으로 현재는 매진 상태다. 최신 시즌에서도 비슷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구할 수는 있지만 1만2150파운드(약 1784만원)를 갖고 있어야 구매할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日, 꽃무늬로 기모노 감성을?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가 5일 도쿄 긴자에 있는 진주 매장을 방문, 양식 진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멜라니아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펜디의 코트를 입고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이 코트의 가격은 4800달러(약 533만원)라고 한다. 일자로 딱 떨어지는 슬림한 디자인과 주머니에 붙어있는 꽃장식을 통해 기모노의 느낌을 주려고 한 듯하다. 

한·중·일 전통의상을 명품으로 재해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지난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저녁을 먹기 위해 현지 식당을 찾았다. [AP=연합뉴스]

하지만 멜라니아의 일본 패션은 상대적으로 관심을 받지 못했다. 그보다 먼저 일본을 찾은 장녀 이방카가 완벽한 기모노 스타일의 드레스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이 드레스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요한나 오르티즈가 기모노에서 영감을 받아 이방카의 일본 방문에 맞춰 특별 제작한 것이라고 한다. 가격은 1995달러(약 223만원)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