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배신자!" "거짓말" 대구서 욕세례 받은 홍준표

by중앙일보

"홍준표 다 거짓말이다! " " 배신자 홍준표는 나가라"

 

10일 대구를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욕 세례'를 받았다. 지난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이후 홍 대표의 TK(대구·경북) 방문은 처음이다.

 

이날 오후 홍 대표는 대구 북구 엑스코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홍 대표가 단상에 등장하자 객석은 술렁거렸다. 큰소리로 호통을 치는 이도 있었고, 팔짱을 낀 채 노려보는 관객도 있었다. 아예 짐을 들고 퇴장하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홍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때문에 그러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써준 원고가 있는데, 그보다 제가 드릴 말씀을 별도로 드리기로 했다"며 들고 있던 종이를 접었다.

"배신자!" "거짓말" 대구서 욕세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리고는 "저는 5.16혁명 때 국민학교 1학년을 다녔다. 혁명공약을 잘 외운다고 동네 어른들이 칭찬했는데 그게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6장까지 외웠다. 72년에 10월 유신이 선포될 때 대학을 다녔다. 저의 젊은 시절 기억은 온통 박정희밖에 없다"며 개인적인 경험을 소개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강단과 결기, 추진력을 존경한다"고도 했다.

 

여전히 소란이 가라앉지 않자 홍 대표는 "출당한 것에 대해서 성난 분이 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고는 "국정농단과 자유한국당을 묶어 적폐세력으로 몬다. 저들의 속셈이 뻔한데 어떻게 우리가 그 속셈을 알면서 따라갈 수가 있겠냐"며 자신의 결정을 해명했다. 

"배신자!" "거짓말" 대구서 욕세례

자유한국당 홍준표(뒤 가운데) 대표가 10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객석에 있던 승복 차림의 한 남성이 무대에 올라 축사하던 홍 대표를 향해 고함을 지르자 주변 관계자들이 남성을 제지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고 말했다. 다음주부터 자유한국당 당사에 건국의 아버지 이승만, 조국 근대 아버지 박정희, 민주화의 아버지 김영삼 전 대통령, 그 3분의 사진을 걸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대표는 15분간의 인사말을 마치자마자 빠르게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이날 대구 엑스코 앞에서는 행사가 끝날 때까지 홍 대표에 대한 항의 시위가 열렸다. 태극기를 든 20여 명의 참여자가 발언을 이어가며 홍 대표의 결정에 항의했다. 

"배신자!" "거짓말" 대구서 욕세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0일 오전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사)아시아포럼21 릴레이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앞서 이날 오전 홍 대표는 대구 수성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 21 토론회'에 참석해 "과거(박근혜 전 대통령)와는 단절해야 한다"면서도 "자유한국당을 다시 한번 밀어주시길 바란다. 지역 주민들의 뜻에 반하지 않게 잘하겠다"고 호소했다.

 

토론회에서 "이명박 정권의 정치보복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사과하라는 것은 굴복하라는 것인데 그것은 할 수 없다. 문재인 정부와 한판 붙겠다"고 했다. 또한 고(故) 변창훈 검사의 투신 사망 사건을 거론하면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보면 (이 정권을) 자살 정권이라고 한다. 공수처라도 만들어 정권의 개 노릇을 하는 검찰을 견제해야 하지 않나 생각을 했다"고 언급했다.

 

친박 청산과 관련해선 "신보수주의라는 가치를 세우고 보수 혁신을 가로막는 구태 세력을 당당하게 정리하겠다"며 "친박은 이익집단이고, 박 전 대통령은 출당됐다. 잔박(잔류친박)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구=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