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러시아 도핑' 폭로하고 평생 숨어 살아야 하는 내부고발자

by중앙일보

'러시아 도핑' 폭로하고 평생 숨어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박사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EPA = 연합뉴스 / 중앙포토]

12월 5일(현지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국가 주도의 도핑(금지약물복용) 조작 스캔들로 세계를 농락한 러시아에 대해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했다.

 

이와 관련 러시아 반도핑기구(RUSADA, Russian Anti Doping Agency) 산하 모스크바시험실 소장을 지냈던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박사는 "IOC 결정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2014년 소치올림픽 이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친선훈장을 받았으나 2015년 말 러시아 육상선수들의 도핑 파문이 벌어지면서 해임됐다.

 

소치올림픽에서 러시아는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로드첸코프는 소치올림픽 당시 러시아 출신 메달리스트들이 약물을 복용했다고 폭로한 인물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을 가 그곳에서 지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변호사 짐 월든의 말을 인용해 로드첸코프의 현재 상황을 전했다. 짐 월든은 "로드첸코프가 여생을 걱정 속에서 살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로드첸코프는 러시아에 살고 있는 가족들이 보복을 당할까 봐 무척 걱정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월든은 "지금부터 상황이 개선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러시아 정부가 대적하기 어려운 견고한 상대라는 사실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IOC와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러시아 관리들에게 로드첸코프나 그의 가족을 상대로 한 보복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월든은 "IOC와 WADA의 이런 경고는 러시아가 로드첸코프를 상대로 조사에 나서거나 추방을 유도하는 등 보복을 하기 위한 절차를 밟는 게 전적으로 부적절하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해석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선수들의 광범한 도핑 파문에 연루됐던 RUSADA 전 집행이사 니키타 카마예프와 RUSADA의 집행위원장을 지낸 뱌체슬라프 시녜프가 2016년 2월 몇 주 간격으로 갑작스럽게 숨진 바 있다.

 

캐나다 변호사 리처드 맥라렌은 2016년 뉴욕타임스(NYT)에 보도된 로드첸코프의 주장을 토대로 WADA에 러시아가 도핑 결과를 조작했다는 보고서를 내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IOC는 자체 조사를 통해 러시아의 도핑 결과 조작 사실을 확인했다.

 

IOC의 발표로 로드첸코프의 주장이 정당성을 입증받았지만, 그는 여전히 미국에서 숨어지내야 하는 신세다.

 

러시아 조사위원회는 11월 미국 정부에 로드첸코프를 추방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