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다세대 지하방서 ‘나홀로’…이근안 “말해봤자 나만 미친사람”

by중앙일보

최근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1987>에서 배우 김윤석이 연기한 박처원 치안감의 최측근이자 고문 기술자로 유명한 이근안(81)씨가 허름한 지하방에서 나홀로 외롭게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세대 지하방서 ‘나홀로’…이근안 “

이근안 전 경기도청 대공분실장, 고문기술자. [중앙포토]

9일 CBS 노컷뉴스는 서울 동대문구의 한 다세대 주택 지하방에 살고 있는 이씨의 근황을 보도했다. 내복 차림으로 취재진과 맞닥뜨린 이씨는 “인터뷰 안 해”라며 취재를 거부했다. 부인은 요양병원에 입원했고 홀로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다고 한다.

 

이씨는 이튿날 다시 찾은 취재진에게 “지금 30여 년 전 얘기요. 본인 기억도 잘 안 나고, 관련된 사람들 다 죽고 나 혼자 떠들어봐야 나만 미친놈 된다”며 “살 거 다 살고 나와서 지금 이렇다저렇다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또 ‘마지막이라도 행복하게 사셔야 하지 않겠느냐’는 설득에도 “절대 안 한다”고 입을 굳게 다물었다.

다세대 지하방서 ‘나홀로’…이근안 “

1999년 서울지검 나서는 이근안씨. [중앙포토]

이근안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으로 존재가 알려진 ‘박처원 사단’의 일원으로 1970년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 후 당시 대공분실장이던 박처원의 경호원 역할을 맡아 인연을 맺었다. 이후 박처원의 도움으로 대공 업무에서 경력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1985년 김근태 당시 민청련 의장을 직접 고문하기도 했던 이씨는 1988년 12월 법원이 재정신청을 받아들여 기소가 이뤄지면서 박처원의 지시를 받아 11년간 도피 생활을 했다. 이후 1999년 자수해 7년 만기복역 후 2006년 출소했다. 복역 중 기독교에 귀의해 2008년 목사 안수를 받았지만, 교계의 반발로 2012년 목사직을 박탈당했다.

 

그는 출소 직후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애국이라는 것을 남에게 미룰 수 없는 것이어서 내가 했다”며 “그러나 내가 은신해 있을 때나 재판 과정에서 (경찰) 윗선에서 전혀 관심이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