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영남이 대기, 상석 양보, 철통 경호 … 실세 김여정 3장면

by중앙일보

김정은 전용기 참매-2호 타고 와

김영남보다 경호원도 많이 붙어

김여정, 온화한 미소 띠며 말 아껴

오늘 문 대통령과 오찬 발언 주목

김영남이 대기, 상석 양보, 철통 경

인천공항 귀빈실에 들어온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오른쪽)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JTBC]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9일 오후 한국에 모습을 드러냈다. 평창 겨울올림픽 북측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대표단 22명과 함께 방남했다. 6·25전쟁 이후 김일성 직계 일가가 한국에 온 건 처음이다. 검은색 코트와 털목도리 차림의 김여정은 김정은의 전용기 중 하나인 참매-2호(PRK-615편)를 타고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615’는 2000년 6월 15일 남북 정상회담(김대중-김정일)을 상징한다.=

 

비행기(참매-2호)→승용차(인천공항 ~공항역)→KTX 특별열차(인천~진부역)→승용차 등으로 갈아타고 올림픽 개회식 현장으로 이동하는 동안 김여정의 존재감은 헌법상 북한 국가수반이자 대표단장인 김영남을 압도했다. 환담을 위해 공항 귀빈실에 먼저 들어선 구순의 김영남은 김여정이 올 때까지 문 앞에 서서 기다렸고, 소파에 앉을 때는 김여정에게 먼저 앉으라고 권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앞자리인 상석을 김여정에게 양보하는 모습도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김영남이 대기, 상석 양보, 철통 경

김 상임위원장과 김 부부장이 서로 먼저 앉을 것을 권하고 있다. [사진 JTBC]

또 도보 이동 시 북측 경호원들은 김영남보다 김여정에게 더 많은 인원이 붙어 근접 경호를 했다. 김영남이 개회식 리셉션에 참석한 동안 김여정은 남측이 마련한 별도의 장소에서 식사를 했다. 정부 당국자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이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소파에 등을 기대앉은 것과 달리 김여정은 두 손을 무릎에 올리고 몸을 앞으로 당긴 공손한 모습이었다”며 “하지만 북측 대표단원 모두 그를 모시는 듯한 분위기였다”고 귀띔했다.

 

10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대표단 간의 오찬과 면담 형식 등은 상호 조율 중이라고 한다. 김여정이 8·15 광복절을 계기로 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다는 김정은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로열패밀리인 김여정은 단장인 김영남을 내세워 격을 지키면서 자신은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사실상 김정은의 특사인 김여정이 실제 면담에선 정상회담 등과 관련한 핵심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남이 대기, 상석 양보, 철통 경

진부역에 도착한 김 부부장 주위에 경호가 삼엄하다. [AP=연합뉴스]

김여정이 문 대통령의 의중을 직접 확인하고 오라는 지시를 김정은으로부터 받았을 수도 있다.

 

북한은 줄기차게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해 왔다. 이와 관련, 김여정이 문 대통령의 의중을 확인하려 할 가능성도 작지 않다. 북·미 관계 개선 등과 관련, 한국 정부에 보다 분명한 입장을 요구할 수도 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2000년과 2007년 남북 정상회담 전 페리 프로세스나 2·13 합의 등 북한 핵과 관련한 진전이 있었다”며 “북·미 관계 개선 연장선에서 남북 관계가 풀렸다”고 말했다.

 

북측 대표단은 평양을 출발해 서해 공해 상공을 비행한 뒤 인천으로 오는 ‘ㄷ’자의 서해 직항로를 이용했다.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방북하며 만들었던 하늘길이다. 2014년 8월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한 최용해 당 부위원장이 이용한 지 3년6개월 만이다. 이로써 경의·동해선 육로, 동해선 바닷길 등 2016년 2월 개성공단 폐쇄 후 꽁꽁 닫혔던 남북 통로는 올림픽을 계기로 모두 열렸다.

 

북측은 이전까지 고려항공이 사용해 왔던 ‘JS’라는 편명 이니셜 대신 ‘PRK’를 사용했다.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People’s Republic of Korea)의 약자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도 대북제재를 의식하고 있다”며 “고려항공이 대북제재 대상이어서 의도적으로 PRK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여정은 이날 밤 개회식에 참석한 뒤 서울로 이동, 호텔에서 묵었다.

 

정용수 기자, 평창=박진호 기자 nky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