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길 고향 둘러볼까요

by중앙일보

홍성 출신 만해·백야, 예산이 고향인 매헌까지 충절의 고장

3명의 위인 생가 22㎞ 거리… 하루에 모두 둘러볼 수 있어

‘님의 침묵’으로 잘 알려진 시인이자 독립운동가 만해 한용운 선사, 청산리 대첩을 승리로 이끈 백야 김좌진 장군. 한국사의 한 획을 그은 두 사람은 모두 충남 홍성 출신이다. 홍성과 맞닿은 예산은 매헌 윤봉길 의사의 고향이다. 홍성과 예산이 ‘충절의 고장’으로 불리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3월 1일은 ‘제99주년’ 3·1절이 되는 날이다. 내년이면 꼭 100주년을 맞는다. 3·1절을 앞두고 자녀들과 함께 만해와 백야, 매헌의 생가·기념관·사당을 둘러보면서 그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겨보는 것은 어떨까.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

충남 홍성군 갈산면 행산리 백야 김좌진 장군 생가·기념관 입구. 생가 뒤편에는 그를 기리는 사당(백야사)가 있다. 신진호 기자

한용운 선사의 생가는 홍성 결성면 성곡리, 김좌진 장군은 갈산면 행산리로 불과 6.5㎞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만해가 1879년생으로 1889년생인 백야보다 10년 먼저 출생했다. 김좌진 장군 생가에서 북동쪽으로 15.6㎞ 떨어진 예산 덕산면에서는 1908년 윤봉길 의사가 태어났다.

 

3·1절을 일주일가량 앞둔 지난 20일 홍성과 예산이 배출한 위인들의 생가·사당을 찾아가 봤다. 김좌진 장군 생가는 서해안고속도로 홍성IC에서 승용차로 5분 거리다. 생가지는 생가와 백야사(사당), 백야기념관, 백야공원 등으로 조성돼 있다. 도로변이라 찾기가 어렵지 않다.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

충남 홍성 갈산면 행산리 백야 김좌진 장군 생가. 안채와 사랑채·곳간 등으로 이뤄진 생가에는 관람객들이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신진호 기자

1991년 성역화 사업으로 복원한 생가는 안채와 사랑채·곳간 등으로 이뤄졌다. 생가 밖 마구간에는 김 장군이 즐겨 탔던 것으로 알려진 백마(白馬) 모형이 세워져 있다. 생가 입구 왼쪽에 놓인 방명록에는 ‘존경합니다’ ‘당산의 기백이 그리운 시절입니다’라는 관람객들이 글이 남겨져 있었다.

 

기념관에는 백야의 출생부터 독립운동·암살·훈장추서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기록과 자료를 전시 중이다. 그가 사용했던 군도(칼)와 권총도 놓여 있다. 장군의 영정이 걸려 있는 사당은 관람객들이 향을 피우고 추모할 수 있도록 했다. 매년 10월 백야사에서는 청산리 전투 승전 기념일에 맞춰 추모제가 열린다.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

충남 홍성 갈산면 행산리 백야 김좌진 장군 사당(백야사)에 걸린 백야의 영정. 신진호 기자

가족과 함께 사당을 찾은 김호민(47)씨는 “역사책과 TV에서만 보던 장군의 영정을 직접 보니 느낌이 다르다”며 “아이들에게 이것저것 설명하다 보니 (나도)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한용운 선사 생가·문학체험관에는 ‘님의 침묵’으로 대표되는 그의 시를 비롯해 철학 세계를 엿볼 수 있는 60여 점의 유품이 전시돼 있다. 초가로 복원한 생가에는 ‘님의 침묵’ 시(詩) 액자가 걸려 있다. ‘님은 갔습니다. 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관람객들은 걸음을 멈추고 시를 다 읊은 뒤에야 자리를 떴다.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

독립운동가이자 '님의 침묵'의 작가인 만해 한용운의 고향 홍성군 결성면 성곡리. 만해의 동상 뒤로 생가와 사당이 조성돼 있다. 신진호 기자

문학체험관에서는 주말마다 청소년과 문학인,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작가와의 동행’ ‘만해문예학교’ ‘만해 어린이학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린다. 홍성군은 만해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그와 인연이 있는 전국 6개 시·군·구와 함께 선양사업을 추진 중이다.

 

만해 생가에서 덕산면 쪽으로 차를 몰아 20분쯤 가면 윤봉길 의사 생가(광현당·저한당)가 나온다. 기념관과 사당(충의사)도 한곳에 모여 있다. 충의사 앞에는 그의 애국정신을 기리듯 태극기 100여 개가 걸려 있다.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

충남 예산군 덕산면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 전시된 매헌의 유품. 그가 홍커우공원 의거를 결행하기 전 김구 선생과 교환한 회중시계도 보인다. 신진호 기자

윤 의사 기념관에는 그의 일대기를 비롯해 많은 유품이 전시 중이다. 1932년 4월 윤 의사가 훙커우(虹口)로 떠나기 전 김구 선생과 교환한 회중시계(보물 568호)와 지갑·손수건 등도 남아 있다. 윤 의사가 두 아들에 남긴 유시, 김구 선생과 함께 찍은 사진 등도 보관 중이다. 윤 의사가 훙커우공원 의거 때 사용한 도시락과 물통폭탄(모형)도 볼 수 있다.

 

기념관에서 관람객의 발길이 가장 많이 멈추는 곳은 ‘김구를 만나다’ 공간이다. 1931년 중국 상하이(上海)에 도착한 윤 의사가 김구 선생을 만나 홍커우공원 의거를 준비하고 함께 찍은 사진, 그의 자필 선서문 앞에서 관람객들은 발길을 떼지 못했다.

3·1절 앞두고… 한용운·김좌진·윤봉

충남 예산군 덕산면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윤 의사와 김구 선생의 인연을 소개한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만난 김순미(75·여)씨는 “짧은 생을 살았던 윤 의사의 애국정신이 얼마나 고귀했는지 알 수 있었다”며 “남녀노소를 떠나 많은 사람이 사당과 기념관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성·예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