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5% 할인하려던 옥션, 직원 실수로 ‘50% 할인’했다가…

by중앙일보

5% 할인하려던 옥션, 직원 실수로

옥션은 지난 4일 가습기 구매 시 특정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50% 할인해준다고 안내했다. 오른쪽은 실제로 할인 적용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대형 오픈마켓 옥션이 가습기 50% 할인행사를 벌였다가 돌연 취소하는 소동을 빚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옥션은 지난 4일 홈페이지를 통해 가습기 구매 시 특정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50% 할인해준다고 안내했다.

 

이 사실이 알려진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옥션 가습기 대란’이라며 50% 할인된다는 게시글이 다수 올라왔다. 옥션 홈페이지에서는 가습기 상품이 판매 상위 품목 리스트에 오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역대급 할인율”이라며 주문해야겠다면서도 “오류 같다” “취소될 것 같다”고 반신반의했다. 한 네티즌은 “이 가격대가 나올 수가 없다. 카드할인 5% 걸려고 했는데 실수로 50% 건 것 같다. 관리자만 죽어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의 예상대로 이는 담당 직원이 카드 할인율 5%를 50%로 잘못 설정해 빚어진 실수였다.

 

옥션 측은 하루 만인 5일부터 부랴부랴 해당 카드를 이용해 구매한 가습기 주문을 취소 조치했다. 주문한 고객들에게는 문자를 통해 취소 사실과 함께 보상으로 가습기 제품 5% 할인 쿠폰을 제공하겠다고 안내했다.

 

그러나 행사 당일 옥션에서 가습기를 샀다가 취소 통보를 받은 이모(31)씨는 연합뉴스에 “100만 원짜리 고가 제품도 아니고 10만 원대 가습기를 할인 판매한다고 홍보해놓곤 일방적으로 취소하다니 황당하다”며 허탈해했다.

5% 할인하려던 옥션, 직원 실수로

옥션이 한 구매자에게 보낸 결제 취소 안내 문자. [독자 제공=연합뉴스]

옥션 관계자는 “담당 직원이 실수로 카드 할인율을 잘못 설정한 사실을 알고 가능한 한 빠르게 조치했다”며 “고객들을 불편하게 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