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순재, '미투 운동' 지지 "가해자 업계 떠나야 해"

by중앙일보

이순재, '미투 운동' 지지 "가해자

배우 이순재. [중앙포토]

배우 이순재가 '미투 캠페인'에 대해 "우리 전부가 자중하는 입장이다"라며 "가해자들의 경우는 이 분야를 떠나야 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8일 오전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이순재가 출연해 '미투 운동'에 대해 언급했다.

 

이순재는 "참담하다. 그동안 묻혔던 일들이 '미투 운동'으로 각계에서 지금 다 드러나고 있는데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어떤 의미에서는 한번 터질 일이 터진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업계에 오래 몸담은 사람으로서 자책감이 들 것 같다'는 질문에는 "우리 전부가 다 자중하는 입장이다. 원로들이 모여도 서로 얼굴만 쳐다보고 있다. 할 말이 없는 거다. 이제부터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우리 젊은 친구들이 절대로 수용 안 하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순재는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도 잘 알고 있다며 "깜짝 놀란다. 설마 했는데 사실화된 거다. 가해자들의 경우는 이 분야는 다 떠나야 될 거 아닌가 싶다. 경중에 따라서 정해지겠지만 다들 자기표현으로는 깊이 반성하고 평생을 그렇게 살겠다고 약속을 했으니까 지금 한 약속을 잘 지키고 ‘나 죽었소’ 하고 평생 엎드려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자기 탓이 아니니 지금이라도 본인이 ‘나 자신이 늦지 않았다’ 생각하는 사람들은 다시 와서 해야 된다. 할 수 있게 돼야 한다”라고 해 그들을 격려했다.

 

마지막으로 이순재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게 없고 앞으로 더 정신 바짝 차려가지고 정말로 선후배 다 힘을 합쳐가지고 좋은 작품, 좋은 공연, 좋은 연기 보여드리도록 다시 한번 절치부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