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찾은 후 동료 연예인들 비판

by중앙일보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찾은 후

[일간스포츠, 배우 조성규 트위터]

배우 조성규가 성추행 의혹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배우 조민기의 빈소를 다녀온 후 그를 외면하는 동료 연예인들에 대해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조성규는 12일 오전 1시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어제 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며 “하지만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의 그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고 밝혔다.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찾은 후

[사진 조성규 트위터]

그는 “뭐가 그리 두려운가?”라며 “조민기의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연예계의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했다”고 덧붙였다.

 

조성규는 프로복서 출신 배우다. 1992년 KBS2 일일연속극 ‘가시나무꽃’의 ‘강종구’로 데뷔해 드라마 180여 편에 출연했다. 최근 MBC ‘무한도전’ 파키아오 편에서 멤버들과의 복싱 경기 주심을 맡기도 했다.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찾은 후

필리핀 복서 파키아오와 조성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조성규 트위터]

이날 오전 6시쯤 조민기의 발인식이 서울 건국대학교 병원 장례식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식은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행됐다.

 

조민기는 9일 오후 4시 5분쯤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대형 주상복합 건물 지하 1층 주차장 내 창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됐으며, 병원에 도착할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장소에서 유서가 발견됐고, 타살의 흔적이 없는 점을 고려해 부검은 진행되지 않았다.

 

4일장으로 치러졌지만, 친분이 있었던 유명 지인들은 부담감을 느낀 듯 장례식장에 얼굴을 비치지 않았다. 유족들의 지인 일부만 조용히 방문했다. 빈소 입구에도 근조 화환 몇 개만 조촐하게 놓였다.

배우 조성규, 조민기 빈소 찾은 후

[사진 일간스포츠]

실제로 배우 정일우가 조민기를 애도하는 듯한 글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결국 해당 글을 삭제했다.

 

198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조민기는 연극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왔다.

 

그는 2004년 청주대 연극학과 겸임교수를 시작으로 2010년 조교수로 부임해 지난해까지 학생을 가르쳤다. 재직 중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나오면서 경찰 수사를 받아왔고 이날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